정상회담

G7 정상 해변 파티에 뿔난 영국인들…"방역지침 지키라더니"[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6.14 13:30

업데이트 2021.06.14 14:14

13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 [스카이뉴스 홈페이지 캡처]

13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 [스카이뉴스 홈페이지 캡처]

13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가 방역 규칙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G7 정상회의 후 파티 방역 위반 논란
英 총리실 "파티에 30명 미만 참석" 해명
언론 "경호원 등 포함 40여명 참석" 보도
英 봉쇄 해제 연기 관측에 더욱 격앙

참가국 정상들을 포함한 수십 명이 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 없이 비공식 만찬을 즐기는 모습이 현지 언론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전해지면서다.

영국은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야외 모임 인원을 3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비판이 나오자 영국 총리실은 "당시 참석 인원이 30명 미만이었다"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영국 언론이 파티 현장이 담긴 영상을 근거로 주요국 정상들과 동행인, 경호원과 직원을 포함해 40여 명이 모였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G7 정상회의 후 열린 바비큐 파티.[유튜브 캡처]

G7 정상회의 후 열린 바비큐 파티.[유튜브 캡처]

G7 정상회의 후 열린 바비큐 파티.[유튜브 캡처]

G7 정상회의 후 열린 바비큐 파티.[유튜브 캡처]

텔레그래프, BBC, 더 타임스 등에 따르면 G7 해변 바비큐 파티는 영국 국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일반 국민에겐 방역 지침을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G7의 바비큐 파티는 괜찮으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파티에서 종업원들은 음식이 든 쟁반을 들고 다녔으며 참석자 상당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닥다닥 붙어 대화를 나눴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당시 현장을 포착한 사진 속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부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부, 문재인 대통령 부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의 모습이 보인다.

영국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감염자가 줄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당국이 봉쇄, 거리 두기 조치를 완전히 해제할 것이라고 예고한 오는 21일을 '자유의 날'이라 부르며 고대하고 있었다.

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트위터 캡처]

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트위터 캡처]

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 [BBC 화면 캡처]

G7 정상회의 후 영국 콘월의 카비스베이 해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 [BBC 화면 캡처]

하지만 최근 델타 변이(인도발 변이)의 확산으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하루 확진자가 지난 1월 7만명에서 지난달 2500명 안팎까지 줄었다가 최근 닷새 연속 7000명 넘게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가 봉쇄 해제를 4주 연기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텔레그래프는 영국 정부가 봉쇄 완화 조치를 연기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 직전에 이런 행사를 열어 더욱 격앙된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자영업자인 휴 오스먼드는 "상아탑의 삶을 사는 글로벌 엘리트들은 국가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수많은 개인과 자영업자들을 생각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SNS에는 "정치인들을 위한 규칙과 일반 국민의 규칙이 별개로 존재하는 것인가" ,"이중잣대다" ,"만약 이런 상황이 일반 야외 술집에서 벌어졌다면 방역 규칙 위반으로 걸렸을 것이다" 등의 비판 글도 이어졌다.

영국 스카이뉴스가 13일 G7의 바비큐 파티 논란에 관해 보도했다.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영국 스카이뉴스가 13일 G7의 바비큐 파티 논란에 관해 보도했다.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도미닉 랍 영국 외무부 장관이 13일 스카이뉴스에 출연해 바비큐 파티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도미닉 랍 영국 외무부 장관이 13일 스카이뉴스에 출연해 바비큐 파티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봉쇄 해제가 연기될 경우 영국 웨딩 업계에선 4주간 결혼식 5만건이 취소될 수 있다고 추정한다. 이에 G7의 바비큐 파티에 대해 예비부부들도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논란과 관련해 영국 총리실은 "바비큐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도미닉 랍 영국 외무부 장관도 13일 스카이뉴스에 출연해 "행사는 환기가 잘 되는 야외에서 열렸고, 거리 두기를 지키며 진행됐다"고 말했다.

미러지는 이날 만찬에선 바닷가재, 스테이크, 지역의 생선 요리, 스파클링 와인 등이 제공됐다고 전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