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머니]찢지 말고 찍으세요···영수증으로 돈 버는 짠테크법

중앙일보

입력 2020.03.06 06:00

업데이트 2020.03.06 17:21

식당에서 나올 때마다 입에 붙은 말이 있습니다. 바로 ‘영수증은 버려주세요’입니다. 그런데 영수증 찢지 말고 찍으면, 돈이 된다는 거 알고 계셨나요. 푼돈 모아 태산을 만들려는 짠테크족은 진작부터 실천하고 있는 ‘짠테크’ 방법입니다. 오늘부터는 ‘영수증 버려주세요’가 아닌 ‘영수증 주세요’라고 말해보세요.

셔터스톡

셔터스톡

#단골 식당 영수증만 인증해도 500원?

=네이버 마이플레이스는 영수증을 찍어 실제 사용자임을 인증하고 리뷰를 남기면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주는 서비스다. 처음으로 방문한 업체는 50포인트를 주고, 두 번째 방문부터는 10포인트를 준다. 현재는 1·3·5·7·10번째로 영수증을 찍어 방문을 인증하면 500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다. 다만 해당 보상은 달라질 수 있다.

네이버 화면 캡처

네이버 화면 캡처

=하루에 영수증 5개를 등록해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다만 같은 업체는 영수증 1번만 등록이 가능하다.

=네이버에서 ‘네이버 MY플레이스’를 검색한 후 플레이스 리뷰어로 등록하면 된다. 이후 영수증 사진을 찍으면 AI가 자동으로 장소와 음식 품목을 인식한다. 네이버가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자랑하는 기술이다.

#마트 자주 가면 캐시카우! 

=캐시카우는 짠테크를 하는 이들에게는 널리 알려진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캐시카우는 영수증을 인증할 경우 30~50포인트를 준다. 다만 캐시카우와 제휴한 업체의 영수증만 인증할 수 있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외에도 편의점, 카페, 패스트푸드점 등 전국 8만5000여개의 매장과 제휴가 돼 있다.

=5000포인트가 쌓이면 본인 명의 통장으로 찾을 수 있다. 이때 기업은행을 제외하면 500포인트의 이체 수수료가 차감된다. 세이브더칠드런, 홀트아동복지회 등에는 1000포인트부터 기부할 수 있다.

캐시카우 앱 사용 설명. 캐시카우 홈페이지 캡처

캐시카우 앱 사용 설명. 캐시카우 홈페이지 캡처

=50포인트씩 쌓아 5000포인트를 언제 만드냐고 반문할 수 있다. 방법이 있다. 대형마트의 경우 상품별로 추가 포인트를 주기도 한다. 미리 앱을 통해 ‘혜택 담기’를 누르고, 해당 상품을 구매한 영수증을 인증하면 500포인트 정도의 추가 적립이 가능하다.

#전자영수증도 포인트 가능

=종이 영수증은 점점 없어지는 추세다. 신용카드 업계들이 모인 여신금융협회는 지난달부터 종이 영수증을 원하는 고객에게만 발급하도록 했다.

=해당 업체의 앱이나 이메일을 통해 영수증을 받았더라도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방법도 간단하다. 해당 전자영수증을 캡처해 캐시카우 앱에 등록하면 된다. 다만 전자영수증 제휴를 맺은 업체만 해당한다.

#영수증만 찍어도 왜 돈을 줄까

=네이버 MY플레이스는 실제 이용자가 남긴 리뷰라 검색자의 신뢰성이 높다. ‘이거 돈 받고 쓴 글 아니냐’에 지친 사용자가 만족한다. 여기에 데이터가 쌓이면 지역별 맛집 추천 등 새로운 서비스로 확장이 가능하다.

=캐시카우의 경우 영수증 등을 모아 상품 추천도 한다. 실제 구매한 사람, 구매 가능성이 높은 사람한테 포인트를 주다 보니 마케팅 효과도 크다고 한다.

안효성 기자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