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FTA 共商·共建·共享] “快(스피드) 경영, 한국 문화 담은 상품이 중국서도 통한다”

중앙일보

입력 2016.01.14 00:02

업데이트 2016.01.14 09:12

지면보기

07면

기사 이미지

한·중 FTA 시대가 열렸다. 중국 시장 문턱이 낮아지면서 내륙 시장이 열렸다. 기회이자 위기다.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중앙일보는 이 답을 얻기 위해 충칭(重慶)·시안(西安)·청두(成都)·우한(武漢)·정저우(鄭州) 등 중국 내륙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KOTRA 현지 관장들과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들이 제시하는 해답은 “경쟁의 판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고객 요구에 빠르게 대응하는 스피드(快) 경영, 중국인의 마음을 움직일 문화적 감수성(感) 등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다음은 요지.

KOTRA 관장 5명 인터뷰

잠재력 큰 중국 내륙 시장
한국 기업 진입 비용 감소
'역가공 무역' 기회도 열려

한·중 FTA로 무엇이 바뀌나.
기사 이미지

황재원 시안 관장

▶황재원 시안 관장=한·중 FTA는 중국 내륙지역을 여는 신호탄이다. 서부 내륙의 주요 지방정부는 낙후된 지역경제 발전의 유력한 협력 파트너로 한국을 꼽고 있다. 한국 기업도 내륙의 시장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 과거 물류 등 비용 문제로 진출에 소극적이었지만 FTA 체결로 관세 등 시장 진입 비용이 감소해서다.

기사 이미지

최광수 청두 관장

▶최광수 청두 관장=수출입 관세 인하 효과로 일본 등 주요 경쟁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게 됐다. 비관세 장벽도 완화됐다. 양국 투자기업을 위한 애로사항 해소 담당부서를 지정하고, 정부 간 비관세 조치 협의기구 설치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중국 부품을 수입가공한 뒤 한국산 제품으로 완성해 프리미엄을 키운 뒤 전 세계로 수출하는 ‘역가공 무역’의 기회가 열렸다. 개성공단 제품의 중국 진출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