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와우「아파트」 희생자 유족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7면

서울 와우「아파트」 도괴사고로 당시 제15동 1층 1백 6호에서 하숙하다 숨진 서강대 전자공학과 2년 조재순군(19)의 아버지 조구철씨(61·경남 남해군 남해면 평리)는 10일 하오 서울시장을 상대로 5백 2만 5천 1백 32원의 위자료 등 청구소송을 서울민사지법에 냈다. 원고 조씨는 와우 「아파트」 15동이 무너진 것은 서울시의 날림공사에 기인한 것이므로 서울시장은 당연히 위자료를 지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