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엑소시스트의 저주! 꿈에 나타나 제작진 죽음 암시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3일 인터넷엔 '엑소시스트'라는 엣 영화 한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영화 제작에 얽힌 사연을 MBC의 한 프로그램이 소개하고 나서부터이다.

사연인 즉 영화감독의 꿈속에 악령이 나타나 제작진의 죽음을 예고했고, 그후 현실화됐다는 이야기.

1973년 워너브라더스가 제작한 이영화는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이 매거폰을 잡았고, 린다 블레어, 제이슨 밀러 등이 출연했다.

영화는 윌리엄 피터 블래티의 소설을 영화화한 것.

소녀의 몸에 들어온 악령과 신부들의 대결을 담았다.

내용을 간략히 소개하면 영배우 크리스의 리건은 파티에서 바닥에 오줌을 누는등 이상한 행동을 한다.사람들은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리건의 생일파티에서 리건에게 나쁜 행동을 한 손님이 비명횡사를 하는 것을 보고야 악령이 깃들였음을 인지하게 된다.

리건의 어머니는 신부에게 악령을 퇴치해 달라고 부탁을 하고, 신부는 강력한 악령의 힘에 맞서 싸우다 리건을 구하고 죽음을 맞이한다는 것이다.

분노한 카라스 신부는 악령에게 자신의 몸 속으로 들어오라고 외치고 악령이 자신에게 옮겨온 순간 창 밖으로 뛰어내려 자살한다.

이 영화는 제46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각색상과 녹음상을 받은 악령관련 영화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스릴러 전문가들은 영화의 수준을 또 다른 악령영화 '오멘'과 필적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임봉수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