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끝나자…與 일부 중진들 "채상병 특검 반대 안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다음달 2일 본회의 처리를 예고한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 일부 여권 중진이 동조하고 나섰다.

부산 사하을에서 6선에 성공한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MBC라디오에서 “수도권 격전지에서 근소하게 패배한 것에 채 상병 사건이 영향을 미친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채 상병 특검법에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서 당선돼 4선이 된 안철수 의원도 지난 12일 같은 라디오에서 “저는 특검법에 개인적으로 찬성한다”며 “민주당이 본회의 표결에 나서면 저는 찬성표를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채 상병 특검법은 지난해 7월 해병대 채모 상병이 실종자 수색작전 중 사망한 사건의 수사 과정에 대통령실과 국방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야당이 주장해왔다. 민주당이 지난해 9월 발의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했는데, 상임위 숙려기간(180일)이 지난 이달 3일 자로 본회의에 자동 부의돼 언제든 표결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민주당이 “민의를 받들라”며 처리 시점까지 못 박자 비윤계 여권 중진이 자성의 의미로 동조한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이미 심판을 받았는데, 계속해서 반대하면 국민 외면을 더 받을 거라고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용산역에서 채 상병 특검법 통과를 요구하는 해병대 단체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지난 2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용산역에서 채 상병 특검법 통과를 요구하는 해병대 단체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서울 도봉갑의 김재섭 당선인도 15일 CBS라디오에서 “저는 채 상병 특검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정부여당이 충분히 털어내고 받아들일 건 받아들여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쫓기듯이 해서는 안 되고 공을 22대 국회로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정략적 도구로 활용될 수 있어 시점은 늦추되 처리 자체는 동의하는 입장이다.

협상의 키를 쥔 윤재옥 원내대표는 “특검법은 양당 원내대표가 만나 상의할 일”이라는 입장이다. 총선 전 적극적으로 반대했던 것보단 톤이 약해졌다. 다만, 특검을 수용하면 대통령실이 수사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점은 지도부의 고민거리다.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15일 SBS라디오에서 “용산 대통령실 입장을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무조건 특검을 받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