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상병 특검" "김건희 특검"…192석 확보한 범야권, 본격 尹 압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지난 12일 오전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지난 12일 오전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제22대 총선에서 192석(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개혁신당·새로운미래·진보당)을 확보한 범야권에서 본격 윤석열 정부 때리기에 나섰다.

175석(지역구+비례대표)을 확보해 단독 과반 제1당 지위를 유지하게 된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와 여당을 향해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 특검법)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은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검법' 수용에서 시작한다"면서 "정부·여당은 집권 2년의 국정 운영에 사실상 탄핵에 가까운 불신임 평가를 받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행동으로써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 정권의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에 대한 의지는 특검법을 대하는 자세에서 판가름날 것"이라며 "외압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이종섭 호주대사 임명은 정권심판론을 재점화시키는 등 총선에서 큰 쟁점이 됐고, 이것은 국민 대다수가 특검법을 지지하고 있다는 뜻"이고 강조했다.

또 "만약 국회를 통과한 특검법에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이는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거부한 것으로서, 재앙에 가까운 국민적 저항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비롯한 비례대표 당선인들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독재 조기종식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팻말을 들고 서초역사거리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비롯한 비례대표 당선인들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독재 조기종식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팻말을 들고 서초역사거리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뉴스1

12석을 확보한 조국혁신당은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검찰개혁'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국 당 대표는 "마지막으로 경고한다. 검찰도 이번 총선에서 확인된 뜨거운 심판이 자신들과 무관하지 않은 점을 잘 알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일가가 이른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으로 23억 원의 수익을 거뒀다는 점을 언급하며 "공범들은 모두 처벌받았다. 검찰은 왜 김 여사를 소환해 조사하지 않느냐. 왜 기소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김 여사가 만약 무혐의라면 국민과 언론의 눈을 피해 다니지 않도록 억울함을 풀어줘야 하지 않겠느냐"며 김 여사의 즉각 소환 조사를 촉구했다.

대역전승을 이뤄낸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도 12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양평고속도로의 경우 국정조사가 어떻게든 관철되는 것이 옳다"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은 수사 결과가 미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특검을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