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란, 보복 공격 하지 말라"…국제 유가·금값 급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공격이 "조만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이란에 "공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앞서 이란은 시리아 내 영사관 폭격 사건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보복을 예고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공격이 얼마나 임박했느냐는 질문에 "내 예상은 조만간"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란을 향해 "(이스라엘을 공격)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짧게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방어를 공약했다"며 "이스라엘을 지원할 것이고, 이스라엘 방어를 도울 것이며, 이란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국가안보소통보좌관도 "이란에 의한 이 잠재적 위협을 진짜이자 실행 가능하고, 확실히 믿을만한 것으로 본다”며 “상황을 매우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이스라엘 주변에 군사 자산 배치를 증강했느냐'는 질문엔 중동 지역 내 미국의 시설을 지키고 이스라엘이 자기방어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정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을 종합하면 이란이 48시간 안에 이스라엘을 직접 공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스라엘이 앞으로 24~48시간 이내에 자국 남부 또는 북부에 대한 이란의 직접 공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란 지도부의 방침을 전해 들은 한 소식통은 "공격 계획이 논의되고 있으나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란발 중동 지역의 위기 고조에 따라 국제 금값이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400달러 선을 넘어섰다. 국제유가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64달러(0.75%) 상승한 배럴당 85.6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0.71달러(0.79%) 오른 배럴당 90.45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뉴욕증시는 지정학적 위험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75.84포인트(1.24%) 하락한 3만7983.24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5.65포인트(1.46%) 내린 5123.41을,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7.10포인트(1.62%) 떨어진 1만6175.09에 장을 마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