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ention!] 세계가 주목한 프랑스 영화 10편, 한국에 옵니다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85호 18면

2024 프랑스 영화주간

2024 프랑스 영화주간

미개봉 최신 프랑스 영화 10편을 감상할 수 있는 ‘2024 프랑스 영화주간’이 일정과 상영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올해의 주제는 ‘당신이 머무는 프렌치 필름’. 칸영화제, 베니스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부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등 명망 있는 세계 영화제에 초청됐거나 수상작 중 극영화 7편, 애니메이션 2편, 다큐멘터리 1편이 상영된다.

가장 흥미를 끄는 작품은 다큐멘터리 ‘괴물: 가족 이야기’다. 2006년 제작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에 참여했던 출연진·제작진들의 17년 후 인터뷰 등을 통해 비하인드 스토리와 추억을 공유하는 작품이다. 이 외에도 2023년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수상작 ‘애니멀 킹덤’, 2023년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북두칠성’ 등이 상영된다.

어릴 적 세상을 떠난 아빠가 만들어주던 치킨 요리를 해달라고 소원을 비는 딸과 파업으로 가게들이 모두 문을 닫은 가운데 요리에 쓸 닭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엄마의 한바탕 소동을 그린 애니메이션 ‘치킨 포 린다’의 스크린 가득한 원색의 향연은 화창한 봄날에 더욱 잘 어울릴 듯 싶다. 10편의 상영작마다 관객과의 대화(GV) 프로그램이 예정돼 있다. 상영작 예매는 메가박스 아트나인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기간 4월 18일~28일 장소 아트나인

무용

명가 강선영 불멸의 춤

명가 강선영 불멸의 춤

명가 강선영 불멸의 춤

1940년대부터 170여 개국에서 1000여 회가 넘는 해외공연 기록을 세운 한국춤의 명가 강선영 탄생 100주년을 맞아 제자들이 그의 춤유산을 되새겨보는 무대를 꾸민다. 태평무 음악 이수자인 사물놀이 명인 김덕수가 음악감독을 맡고, 조흥동, 양성옥, 김근희 등 한국 무용계 대가들이 총출동해 신선무, 훈령무, 한량무, 검무, 태평무까지 강선영 춤의 정수를 재연한다.

일시 4월 14일 장소 국립국악원 예악당

전시

BURN TO SHINE

BURN TO SHINE

BURN TO SHINE

스위스 출신 인기 미술가 우고 론디노네의 개인전. 조각, 회화, 설치, 영상 등 40여 점을 선보인다. 갤러리에는 수평선을 품은 푸른 유리 말 조각으로 각각의 바다를 상징하는 작품이 전시되며 백남준관과 야외 스톤가든에는 선사시대 돌 조각을 연상시키는 ‘수녀와 수도승’ 연작이 전시된다. 삶과 자연의 순환,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다룬다.

기간 9월 18일까지 장소 원주 뮤지엄 산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