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사냥개 되어 우리 짓밟던 애" 한동훈 하루 두번 때린 홍준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 달서구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열린 제105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 달서구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열린 제105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4·10 총선에 패한 국민의힘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12일엔 오전에만 두 차례 SNS에 글을 올렸다.

홍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애 데리고 와서 배알도 없이 그 밑에서 박수 치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며 글을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 초기 국정농단 수사 실무책임자로 참여했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이어 “그런 노예근성으로 어떻게 이 험한 세상을 살아 갈 수 있겠나?”며 “자립, 자강할 생각은 털끝만치도 안 하고 새털같이 가벼운 세론(世論)따라 셀럽이 된 대한민국 특권층 1% 밑에서 찬양하며 사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렇게는 살지 않는다”며 “내 힘으로 산다. 내 힘으로 살다가 안 되면 그건 내 숙명이다”고 했다.

마지막에 “호랑이는 굶주려도 풀은 먹지 않고 선비는 아무리 추워도 곁불은 쬐지 않는다”며 글을 맺었다.

홍 시장은 이 보다 3시간 30분 전인 이날 오전 7시 50분에도 글을 올렸다.

그는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당을 깜도 안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한 전 비대위원장을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