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PA간호사 2715명 추가 투입…경력 1년 미만 대상 전문교육 실시

중앙일보

입력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31차 회의를 개최해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31차 회의를 개최해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정부가 전공의 이탈에 따른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한 진료보조(PA) 간호사를 2700여명 더 증원해 총 1만1000명으로 늘린다.

보건복지부는 12일 오전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31차 회의를 조규홍 본부장(복지부 장관) 주재로 열고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하고 PA간호사 투입과 교육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상급종합병원 47곳과 종합병원 328곳을 조사한 결과, 활동 중인 PA 간호사는 3월 말 현재 8982명이다. 복지부는 여기에 향후 2715명을 증원해 PA 간호사를 총 1만1000여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PA 간호사 등을 대상으로 이달 18일부터 교육을 제공한다. 교육 대상은 새로 배치될 예정인 PA 간호사, 경력 1년 미만의 PA 간호사, 그리고 이들의 교육 담당 간호사 등이다.

복지부는 18일부터 우선 대한간호협회와 협조해 교육 담당 간호사 대상 8시간 교육, PA 간호사 대상 24시간 교육을 시범 실시한다.

이후에는 표준 프로그램을 개발해 수술, 외과, 내과, 응급·중증, 심혈관, 신장투석, 상처장루, 영양집중 등 8개 분야에 걸쳐 80시간(이론 48시간+실습 32시간)의 집중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중수본은 이날도 비상진료체계 운영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을 점검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상급종합병원 일반입원환자는 2만1262명으로, 일주일 전 평균보다 4.7%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체 종합병원의 일반입원환자는 2.4% 줄어든 8만4455명이었다.

중환자실 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2790명으로 전주보다 2.7% 감소했고, 전체 종합병원에서 6961명으로 전주 대비 1.8% 줄었다.

응급실 408곳 중 394곳(97%)이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됐고, 9일 현재 응급실 중증·응급환자는 전주 평균 대비 1.3% 늘었다.

권역응급의료센터 응급실 근무 의사 수는 486명으로 직전 주와 비슷했고, 중환자실 근무 의사 수는 430명으로 이달 2일보다 2.1% 증가했다.

조규홍 장관은 “정부는 현장 의료진들의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