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아쉬움 달래자"…中 판다기지 방문 여행상품 등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로 옮겨진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EPA=연합뉴스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로 옮겨진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EPA=연합뉴스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국내 팬들의 아쉬움 속에 중국으로 떠난 가운데 한 여행사가 중국의 판다기지를 방문하는 여행상품을 출시했다.

하나투어는 중국 판다기지를 관람하는 '청두 4∼5일 패키지여행' 상품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4박 5일간 판다 테마파크,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선수핑기지, 두장옌기지 등 최대 3곳의 판다 기지를 방문하는 상품이다.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은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곳으로 중국 전체 야생 판다의 10% 이상이 서식하는 '판다의 낙원'이라 불린다.

최근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반환된 푸바오 역시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선수핑기지에 격리 중이다.

다만 푸바오는 일반 공개 시점이 정해지지 않은 채 격리 중이라 이번 여행상품을 통해 만나기는 어려워 보인다.

선택 관광 사전 예약 시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에서 직접 판다의 집을 청소하고, 대나무 먹이를 만드는 사육사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국제인증 봉사활동 수료증도 발급한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얼마 전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향한 아기 판다를 걱정하고 그리워하는 고객들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 주고자 '성도 팬키지' 여행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