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오신환과 초접전 끝 재선…"4년 전보다는 일찍 끝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11일 새벽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에 마련한 본인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유력해지자 취재진에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11일 새벽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에 마련한 본인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유력해지자 취재진에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신환 국민의힘 후보와의 초접전 대결 끝에 당선을 사실상 확정지었다.

11일 오전 4시 39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고 후보는 50.35%(46,012표)의 득표율로, 48.74%(44,543표)의 오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당선이 확실시됐다. 개표율 88.15%다.

고 후보는 당선 소감을 통해 “그래도 4년 전보다는 조금 일찍 잠재워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란 생각도 들고 어쨌든 굉장히 어려운 선거였다”고 밝혔다.

이어 “한강벨트 동쪽을 사수했구나 하는 안도감도 든다. 광진을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무도하게 폭주하는 윤 정권을 제대로 심판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고 후보는 앞선 20대 총선에서도 오세훈 현 서울시장에게 2.55%p(2746표) 차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