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6.1% 원희룡 43.8%…전현희 55.6% 윤희숙 49.3%" [방송3사 출구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김부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 민주당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김부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 민주당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방송 3사가 발표한 4·10 총선 출구조사 결과, 주요 지역구에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양당 간판스타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현역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은 인천 계양을의 출구 조사 결과 이재명 후보 56.1%,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43.8%로 나타났다.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서는 민주당 곽상언 후보가 56.1%, 국민의힘 최재형 후보 39.6%로 조사됐다.

서울 전체 판세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한강 벨트'중 한 곳인 동작을은 민주당 류삼영 후보가 52.3%로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47.7%)를 앞섰다.

용산은 민주당 강태웅 후보가 50.3%, 국민의힘 권영세 후보가 49.3%로 나타나 경합이 예상된다.

여야 대표 '여성 파이터' 대전이 벌어지는 중·성동갑에서는 민주당 전현희 후보가 55.6%, 국민의힘 윤희숙 후보가 49.3%로 조사됐다.

초접전 지역 광진을에서는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51.6%, '오세훈 키즈'라 불리는 국민의힘 오신환 후보가 48.1%로 경합이 예상된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서는 민주당 이광재 후보가 52.8%,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47.2%로 조사됐다.

경기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인 성남분당을에서는 민주당 김병욱 후보가 51.7%,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가 48.3%로 나타났다.

3파전이 벌어지는 화성을은 민주당 공영운 후보가 43.7%, 국민의힘 한정민 후보가 15.8%,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 40.5%로 조사됐다.

지상파 3사의 이번 출구조사는 KBS·MBC·SBS가 한국리서치와 입소스주식회사,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10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1980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유권자 35만9750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매 5번째 투표자를 등간격으로 조사하는 체계적 추출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지역별로 95% 신뢰수준에서 ±2.9%p~7.4%p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