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민주연합 178~196석, 국민의힘·미래 87~105석" [방송3사 출구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10일 지상파 3사(KBS·MBC·SBS)의 22대 총선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방송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등 야권의 의석이 크게 앞선 것으로 예측됐다. 국민의힘의 의석수는 21대 의석수보다 줄 것으로 예측됐다.

KBS는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이 178~196석, 국민의힘과 비례정당 국민의미래는 87~105석을 확보할 것으로 봤다. 이어 녹색정의당은 0~0석, 새로운미래는 0~2석, 개혁신당은 1~4석, 조국혁신당은 12~14석으로 예측됐다.

SBS는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민주연합은 183~197석,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85~100석을 예측했다. 이어 녹색정의당은 0~0석, 새로운미래는 1~1석, 개혁신당은 1~4석, 조국혁신당은 12~14석으로 집계됐다.

MBC는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민주연합은 184~197석,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85~99석을 예측했다. 이어 녹색정의당은 0~0석, 새로운미래는 1~1석, 개혁신당은 2~3석, 조국혁신당은 12~14석으로 예상됐다.

출구조사 결과가 국민의힘에게 불리하게 나오자, 여당 지도부의 표정도 무거워졌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출구조사 직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상황실에 입장했다. 결과를 본 뒤 표정의 변화는 없었다.

한편, 지상파 3사 출구조사는 KBS·MBC·SBS가 한국리서치와 입소스,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254개 선거구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유권자 35만9750명을 대상으로 매 5번째 투표자를 등간격으로 조사하는 체계적 추출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7.4%포인트 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