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車서 아기 던진 엄마, 본인도 결국 사망…집엔 남성 시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도로 자료사진. pixabay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도로 자료사진. pixabay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고속도로에서 30대 여성이 달리는 차 밖으로 8개월 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동거남을 살해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여성은 이후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했다.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경찰국(LAPD)에 따르면 대니얼 존슨(34·여)은 전날 오전 4시 40분쯤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타고 LA 카운티 서부 컬버시티의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중 차에 함께 타고 있던 두 어린 자녀를 차 밖으로 내던졌다.

생후 8개월 된 아기는 달리던 차들에 치여 현장에서 사망했고, 9살 어린이는 병원에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존슨 역시 숨진 채 발견됐다. 존슨은 오전 5시쯤 LA 카운티 중서부 레돈도 해변의 한 교차로 근처에서 시속 100마일(161㎞)이 넘는 속도로 차를 몰다가 가로수와 충돌해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존슨은 이날 차를 몰고 나오기 직전 자택에서 함께 살던 남성을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오전 7시 35분쯤 LA 서북부에 있는 그의 아파트에서 현관문이 열려 있는 것을 수상히 여긴 이웃들이 집안을 살피다 한 남성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남성은 존슨과 함께 살던 제이엘런 채니(29)로 확인됐다.

경찰은 존슨이 이날 오전 3시 40분쯤 채니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채니를 찔러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수년째 교제 중인 관계로 이전까지 가정폭력과 관련해 신고가 접수된 적은 없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들이 다툰 경위 등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