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사진 올린 현우진, "정치적 해석 말라" 해명…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메가스터디 소속 수학 일타 강사 현우진이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소나무 사진.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메가스터디 소속 수학 일타 강사 현우진이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소나무 사진.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메가스터디에서 수학을 가르치는 '일타 강사' 현우진이 특정 정당을 지지한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현우진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소나무 분재 사진을 한장 올렸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현우진이 최근 창당된 '송영길 신당' 소나무당을 지지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이에 현우진은 "What is 소나무당? 모든 걸 정치적으로 해석하려고 하는 사람들을 경계하며 짧게나마 글 올린다"며 "저는 정치에 아무 관심이 없다. 선량한 그리고 세금을 아주 성실히 많이 내는 시민에 불과하다. 무리한 추측은 자제 부탁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소나무 사진에 대해선 "(일본) 도쿄 포시즌스 호텔의 바 입구에 있고 예뻐서 사진으로 담았다"며 "평소 분재·꽃·식물에 관심이 많아 항상 사진으로 보관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현재 일본이 아니고 (프랑스) 파리 자택에서 휴식 및 원고 작업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치적 해석 자제해달라. 어떤 정치 진영·노선도 편승하거나 편들지 않을 거다. 잘 모르니까"라면서 "저는 수업 때도 정치 이야기는 단 한 번도 해본 적 없다"고 강조했다.

현우진은 9일 게시물을 또 올려 "(정치와) 엮지 말라. 역겹다"며 소나무 사진에는 어떤 정치적 의도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퍼뜨릴 경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