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이름까지 똑같다"…30년 만에 만난 中 쌍둥이 자매 화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른 살에 처음만난 쌍둥이 자매. 은 휴대폰 안면인식이 동일인으로 여길 정도로 닮았다. 사진 인터넷 캡처

서른 살에 처음만난 쌍둥이 자매. 은 휴대폰 안면인식이 동일인으로 여길 정도로 닮았다. 사진 인터넷 캡처

중국에서 서른살 넘어 처음 만난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화제다. 서로 존재를 모른 채 오랜 기간 떨어져 살았지만 얼굴, 헤어스타일, 체격뿐만 아니라 패션 스타일까지 비슷해서다. 심지어 두 사람은 각자의 아들 이름까지 똑같았다.

9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두 자매의 이야기는 지난 3월 상하이 TV 프로그램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다.

자매는 1991년에 태어나 중국 산둥성의 각각 다른 가정에 입양됐다. 언니 쑨예는 7살 때 입양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 21세가 됐을 땐 쌍둥이 여동생이 존재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쑨예는 동생을 찾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약 10년 만에 동생의 이웃으로부터 동생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받았다. 쑨예는 단박에 자신의 동생임을 직감했다. 언니 쑨예는 SNS에 있는 비디오를 통해 동생에 대한 실마리를 찾아 나섰다.

동생 리우얀은 자신이 입양됐다는 것도 몰랐다. 자신과 똑같이 닮은 쑨예에 대해서는 포토샵을 통해 조작을 하는 사기꾼으로 생각했다. 리우는 나중에 이모를 통해 자신이 입양됐고, 쌍둥이 형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차로 90분 거리에 살던 자매는 2022년 3월 처음 만났다. 자매는 목소리와 헤어스타일, 옷을 고르는 취향 등에 유사했다고 SCMP는 전했다. 이들은 상대의 얼굴로 휴대폰 '안면인식'을 풀 수 있을 정도로 닮았다. 또 이들은 각각의 아들을 케빈이라고 불러왔다.

두 사람은 서로의 양부모에게 형제를 소개하며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는 나란히 각자의 여성복 상점을 운영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서로를 찾게 된 것은 행운", "오래 떨어져 있었지만 함께 할 운명"이라고 두 사람의 재회를 응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