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책임지고 떠나는데 444억 받아"…보잉 CEO 급여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잉 CEO 데이비드 캘훈. 로이터=연합뉴스

보잉 CEO 데이비드 캘훈. 로이터=연합뉴스

잇단 항공기 사고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보잉 최고 경영자가 444억원에 이르는 거액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공시자료를 통해 2023년 데이비드 캘훈 CEO에게 3280만 달러(약 444억원) 상당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140만 달러(약 19억원)의 연봉 외에 3000만 달러(약 405억원) 상당의 주식 보너스 지급을 작년 2월 승인하는 등 조처가 있었다는 것이다.

수리 중인 보잉 737 맥스9. 로이터=연합뉴스

수리 중인 보잉 737 맥스9. 로이터=연합뉴스

캘훈 CEO의 2022년 급여 2260만 달러(약 305억원)보다 45% 인상된 것이다.

다만, 보잉 주가가 올해 들어서만 27% 급락한 상황을 고려하면 실제 가치는 더 적을 수 있다. 올해 말 사임을 앞둔 만큼 캘훈 CEO가 일부 급여를 반환할 가능성도 있다.

보잉은 올해 초 177명을 태우고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공항을 출발한 알래스카 항공 소속 737 맥스9 여객기 객실 측면에서 '도어플러그'로 불리는 모듈식 부품이 뽑혀 나가는 사고를 겪었다.

사고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6일에는 피닉스로 향하던 알래스카항공 보잉 737-800 여객기의 객실에서 연기가 감지돼 회항했다. 그 이틀 뒤에는 텍사스주 휴스턴 국제공항에서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737 맥스8 기종이 착륙 직후 도로를 이탈하는 등 추가 사고도 일어났다.

결국 캘훈 CEO는 지난달 25일 보잉 홈페이지를 통해 연말께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