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AI로 정보 조작해 한국 선거 개입" MS의 무서운 경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정부와 연계된 사이버 그룹이 인공지능(AI)으로 만든 허위 조작 정보를 이용해 한국 선거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할 수 있다고 마이크로소프트(MS)가 경고했다. 특히 MS는 이들 그룹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와 관련한 한국어 콘텐트를 퍼뜨려 한국 내 분열을 조장하기도 했다고 분석했다.

5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MS 위협분석센터(MTAC)는 중국이 올해 한국·미국·인도에서 치러질 선거와 관련해 자국에 유리한 내용의 AI 기반 콘텐트를 만들고 퍼뜨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MTAC는 "한국·미국·인도의 인구가 투표장으로 향하게 되면서 중국의 사이버 행위자들이 일정 부분은 북한의 행위자들도 이러한 선거를 표적으로 삼으려 할 것"이라고 밝혔다.

MS 위협분석센터(MTAC) 공개한 보고서. 중국이 AI를 이용한 허위 조작 정보로 한국과 미국, 인도 선거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 MTAC 보고서 캡처

MS 위협분석센터(MTAC) 공개한 보고서. 중국이 AI를 이용한 허위 조작 정보로 한국과 미국, 인도 선거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 MTAC 보고서 캡처

보고서는 이러한 전망의 근거로 중국 공산당과 연계된 단체 가운데 AI 콘텐트를 가장 왕성하게 사용하는 그룹의 최근 활동 사례를 소개했다.

MTAC가 '스톰 1376'(Storm-1376)으로 이름 붙인 이 그룹은 175개 웹사이트에서 58개 언어로 활동하고 있는데, 한국도 그 주요 '타깃' 중 하나였다. MTAC는 스톰 1376이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한국에서 벌어지는 반대 시위를 증폭시키는 현지화된 콘텐트와 일본 정부에 비판적인 콘텐트로 한국을 겨냥하기 위해 힘을 쏟았다"고 평가했다.

이러한 활동엔 "카카오스토리, 티스토리, 벨로그(Velog) 같은 한국의 소셜미디어 사이트를 포함한 여러 플랫폼과 웹사이트에 한국어 게시물 수백개를 올리는 것이 포함됐다"고 MTAC는 설명했다.

MTAC는 또 "스톰 1376은 이 표적화된 캠페인의 목적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과 행동을 적극적으로 증폭시켰다"며 "이 대표는 일본의 조치를 '오염수 테러'이며 '제2의 태평양 전쟁'에 버금간다고 비판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보고서에 게재한 밈 화면 아래에 "블로그 플랫폼 티스토리에 올라온 한국어 밈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분열을 조장했다"는 설명을 붙였다.

보고서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 동향도 분석했다. MTAC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 행위자들은 2023년 수억 달러 상당의 암호 화폐를 훔치고, 소프트웨어 공급망 공격을 수행했으며 그들이 국가 안보의 적으로 인식하는 곳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했다.

이들의 활동은 "북한 정부와 특히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수익을 창출하며 한국·미국·일본에 대한 정보를 수집한다"고 MTAC는 설명했다.

MTAC는 북한 행위자들이 미국과 한국의 항공우주·방위 기관을 목표로 삼았으며 외교관이나 정부, 싱크탱크와 NGO, 미디어, 교육 분야의 한반도 전문가들을 상대로 감시 활동을 하거나 정보를 훔치는 '스피어 피싱'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고서는 스톰 1376이 지난 1월 대만 총통 선거 기간 활발하게 활동하며 AI로 만든 허위 조작 정보를 집중 유포한 것으로 파악했다. 스톰 1376은 라이칭더 당선인과 관련해 AI 뉴스 앵커 등을 이용해 국고를 횡령했다거나 사생아가 있다는 허위 정보를 퍼뜨렸다.
이 AI 뉴스 앵커는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에서 개발한 툴로 만들어졌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