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슨, 30살 어린 유튜버와 붙는다…“그에게 원한은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이크 타이슨(왼쪽)과 제이크 폴. 넷플릭스 영상 캡처

마이크 타이슨(왼쪽)과 제이크 폴. 넷플릭스 영상 캡처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7)이 7월 예정된 유튜버 출신 프로복서 제이크 폴(27)과의 시합이 공식 경기가 아닌 시범경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타이슨은 지난 2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하지만 시범경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제한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시합은 시범경기라고 불리지만 어떤 규칙에 따를지 알 수 없다며 “이것은 싸움”이라고 언급했다.

타이슨은 복싱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선수로 꼽히는 스타. 19세에 프로 데뷔해 다음해 곧바로 최연소 헤비급 세계 챔피언에 올랐다. 프로 무대에서 50승 6패를 거뒀는데, 44번이 KO승이었다. 2005년 프로 권투선수에서 은퇴한 그는 7월 20일, 은퇴 후 19년 만에 링에 올라 폴과 맞붙게 된다.

타이슨의 승부 전망은 어둡다. 영화배우와 유튜버를 병행하는 복서지만 폴이 30살이나 어리고 현역으로 활동하기 때문이다. 그는 앤더슨 실바(49·브라질), 네이트 디아즈(39·미국) 등 유명 종합격투기 선수들과 격투기 대결을 벌여 승리하기도 했다. 제이크 폴은 복싱 전적 9승(6KO) 1패를 기록중이다.

시범경기로 진행되기에 둘의 대결은 프로 전적에 포함되지 않는다. 영국 BBC에 따르면 시범경기에서 선수들은 규정에 따라 더 큰 글러브(16온스)를 착용하며 라운드 당 경기 시간도 3분이 아닌 2분으로 진행된다. 시범경기는 대개 8라운드로, 심판은 있지만 채점을 하지 않기 때문에 KO로만 승패를 가릴 수 있다.

그가 가장 최근 치른 경기는 로이 존스 주니어를 상대로 2020년 11월에 진행된 시범경기였으며 무승부로 끝났다.

타이슨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폴과 경기를 앞둔)지금 무서워 죽을 지경”이라며 “나는 항상 역경과 긴장이 나를 성공으로 이끌었다고 믿었고 이런 감정이 없었다면 절대 링에 오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기가 가까워질수록 나는 덜 긴장한다. 실제로 나는 무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경기에서 맞붙는 폴에게는 “나는 폴에게 원한은 없다. 다만 그가 나와 붙으려 한 것은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타이슨(왼쪽)과 제이크 폴. 넷플릭스 영상 캡처

마이크 타이슨(왼쪽)과 제이크 폴. 넷플릭스 영상 캡처

2000만 구독자를 지닌 인기 유튜버 폴은 2022년 5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22년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운동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폴은 프로 복서로서는 10번의 경기를 치렀고, 9승(6KO) 1패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폴은 “타이슨은 나의 우상이지만 자비는 없을 것”이라며 투지를 드러냈다.

타이슨과 폴의 시합은 오는 7월 20일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AT&T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의 홈구장으로 8만 명 수용 규모며,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중계할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