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갑 이광재 49% 안철수 43%…"당 아닌 인물대결 구도" [중앙일보 여론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경기 성남 분당갑에서는 양당의 공동선대위원장이 맞붙는다. 국민의힘에선 4명, 더불어민주당에서 11명(대표 및 최고위원 제외)이 중앙당 선대위원장인 걸 생각하면 ‘거물 대 거물’ 대결이라 할 만하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거쳐 고향(강원도)에서 3선 국회의원과 도지사를 했고 지난해까지 국회 사무총장(장관급)으로 활동했다. 의사이자 성공한 기업가로 잘 알려진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는 당(새정치민주연합·국민의당) 대표 두 번에 대선 출마만 세 번 한 스타 정치인이다.

승부는 치열하다.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성남 분당갑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2~3일 실시한 지지도 조사(무선면접)에서 이 후보는 49%, 안 후보는 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6%포인트로 오차범위(±4.4%포인트)보다 작았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5%였다.

민주당의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불리는 40대(이광재 64%, 안철수 28%)와 50대(이광재 65%, 안철수 30%)에서 이 후보의 지지가 견고했다. 반면 안 후보는 18~29세(이광재 37%, 안철수 46%)와 70세 이상(이광재 21%, 안철수 73%)에서 이 후보를 앞섰다. 30대(이광재 42%, 안철수 45%)와 60대(이광재 46%, 안철수 51%)에서는 격차가 작았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분당갑은 지난달 12~13일 실시한 중앙일보 D-30 조사 때도 오차범위 내 접전(안철수 46%, 이광재 40%)이었다. 그 사이 류호정 개혁신당 후보의 사퇴로 3자 구도가 양자 대결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전체 표심은 한쪽으로 기울지 않고 있다. 분당갑 서부지역(서현1동·서현2동·판교동·백현동·운중동)에선 두 후보 지지율(45%)이 같았고, 동부 지역(이매1동·이매2동·야탑1동·야탑2동·야탑3동·삼평동)에서는 이 후보가 52%로 안 후보(40%)를 앞섰다. 14대 이후 단 한번(20대)을 제외하고 줄곧 보수 정당이 이겼던 이곳의 정치 지형이 바뀌고 있다는 분석과 함께 “당이 아닌 인물 대결 구도”라는 평가도 나온다.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15%, ‘계속 지지할 것’이란 응답은 84%였다. 비례정당 투표는 국민의미래 30%, 조국혁신당 26%, 더불어민주연합 19%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어떻게 진행했나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경기 성남 분당갑·을, 하남갑, 화성을, 인천 부평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2~3일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무선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성남 분당갑은 501명(응답률 17.5%), 분당을은 502명(응답률 17.9%), 하남갑은 500명(응답률 14.6%), 화성을은 500명(응답률 11.1%), 인천 부평을은 501명(응답률 12.3%)씩 조사했으며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www.nesdc.go.kr) 참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