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오늘 대국민 담화…"의료개혁∙증원 소상히 설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의대 증원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한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31일 오후 10시 35분 언론 공지를 통해 “의료 개혁, 의사 증원 추진 경과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여전히 궁금해하신다는 의견이 많아, 대통령이 내일(4월 1일)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직접 소상히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국민 담화 장소는 용산 청사, 시각은 오전 11시가 유력하다. 윤 대통령의 최근 대국민 담화는 부산 엑스포 유치가 실패한 직후인 지난해 11월 29일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열린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열린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의 전격적인 대국민 담화는 정부가 의료계와 대화하겠다고 밝힌 지 1주일이 지났지만, 의정 갈등 국면이 여전히 교착상태에 빠져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24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회장단을 만난 뒤, 정부는 대화 추진 방침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공의들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에 대해 '유연한 처리'를 모색해달라면서 의료인과 건설적 협의체를 구성해 대화를 추진해달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정부는 대화 언급 이후 지난 26일 교육·의료계 인사들을 만났지만 별다른 진척은 없었다.

의정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진 건 '2000명 증원'이라는 핵심 의제에 대해 양측의 입장차가 극명하게 갈려서다. 정부는 '2000명 증원 고수'를, 의료계는 '2000명 증원 백지화'를 촉구하며 대치 중이다.

그러는 사이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 내에서 '2000명 증원'에 대해 다른 목소리가 분출됐다. 한동훈 위원장은 지난달 26일 기자들을 만나 “의제를 제한하지 않고 건설적인 대화를 해서 좋은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은 증원 규모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권영세 의원도 “유연성을 보이는 것이 좀 필요하지 않겠나”(29일)라고 거들었다.

이런 가운데, 의료공백 장기화 속에 전국 의과대학 교수들이 “1일부로 근무 시간을 줄이고 외래와 수술을 조정하겠다”고 의결한 데 이어 개원의들도 ‘주 40시간 준법 진료’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윤 대통령의 의대 정원 관련한 대국민 담화는 4·10 총선을 열흘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열린다. 최근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불리하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르자 여권에서도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은 부활절인 지난 31일 오후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서 “저와 우리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서 국민의 아주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