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홍라희 여사, 효성 빈소 조문… 삼성家와 깊은 인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왼쪽)이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왼쪽)이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30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2시쯤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함께 조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 회장은 약 30분간 빈소에 머물며 고인을 애도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굳은 표정으로 빈소를 나온 이 회장은 '고인과 어떤 관계인지', '고인을 어떻게 기억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은 채 조용히 자리를 떴다.

효성그룹과 삼성그룹은 창업주 시절 동업 관계로,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 명예회장의 부친인 고 조홍제 효성 창업주는 1948년 고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과 삼성물산을 세워 운영하다 1962년 독립해 효성물산을 세웠다.

이 회장은 상주인 장남 조현준 효성 회장과 1968년생 동갑내기로, 어릴 때부터 친분을 쌓아 일본 게이오대에서 함께 공부하는 등 두터운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홍 전 관장은 빈소에 더 머물며 조 명예회장의 부인인 송광자 여사를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관장과 송 여사는 서울대 미대 동창이다.

한편 2017년 고령과 건강상의 이유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조 명예회장은 지난 29일 서울대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