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통역사 행방 묘연…"서울시리즈 후 LA행 비행기 안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타니와 통역 미즈하라(오른쪽). 오타니는 불법 도박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오타니와 통역 미즈하라(오른쪽). 오타니는 불법 도박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의 전 통역 미즈하라잇페이(40)가 도박 스캔들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서울시리즈 이후 미즈하라의 모습을 본 사람이 없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면서다.

29일(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는 “오타니의 전 통역 미즈하라잇페이가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며 “우리의 인터뷰 요청에도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가 변호사를 선임했는지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다저스 구단 한 임원의 말을 인용하며 “한국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2024 서울시리즈’를 마친 뒤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가는 전세기에 미즈하라잇페이는 탑승하지 않았다. 미즈하라는 따로 행동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즈하라의 (미국 내) 거주지는 분명하지 않다. LA 다이아몬드바에 그의 부모 집이 있을 뿐”이라면서 “그곳 주민은 미즈하라의 모습을 본 적이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오타니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사건이 조속히 해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이날 MLB 네트워크를 통해 “미국 국세청이 조사 중인 사안을 우리가 파악하기란 쉽지 않다. 따라서 MLB 사무국이 자체적으로 조사에 착수할 수밖에 없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사법 당국과 같은 권한을 갖고 있지 않아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는 (자체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찾아낼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미즈하라는 오타니가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뛰던 시절부터 7년 이상 오타니의 통역사이자 친구로 지내왔다. 하지만 불법 도박을 하고 오타니의 돈을 절도했다는 혐의로 지난 21일 서울시리즈 1차전 뒤 LA 다저스 구단에서 해고됐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선수나 구단 직원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할 경우 1년 동안 출전이 제한되거나 영구 퇴출당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