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24' AI폰이 중국 시장에서 잘 먹히지 않는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차이나랩

차이나랩’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언팩 2024’ 행사 시작을 알리는 발표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언팩 2024’ 행사 시작을 알리는 발표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갤럭시 S24 판매량 '역대급'이다!

지난 1월 26일 출시된 갤럭시 S24 시리즈. 출시 한 달 만에 국내 판매량 100만 대를 넘어서며 엄청난 돌풍을 일으켰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가 1월 28일부터 2월 17까지 글로벌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갤럭시 S24의 글로벌 판매량은 전작(S23) 대비 8%, 미국은 14%, 영국·독일·프랑스 등 서유럽 지역에서는 무려 28% 상회한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시장, ‘갤럭시 S23보다 주목도 낮아…’

갤럭시 S24는 1917점(파랑)으로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S23 2689점(초록)보다 낮다. 바이두지수(百度指數) 갈무리

갤럭시 S24는 1917점(파랑)으로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S23 2689점(초록)보다 낮다. 바이두지수(百度指數) 갈무리

갤럭시 S24 중국 판매량은 아직 명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선 냉랭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최대 검색 엔진 바이두(百度)가 제공하는 ‘바이두지수(百度指數)’에서 그 분위기를 알 수 있다. 키워드를 넣고 분석해 봤을 때 갤럭시 S24는 올해 공개 당일(1월 17일) 1917점을 기록했다. 이는 갤럭시 S23의 공개 당일(2023년 2월 2일) 점수 2689점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그만큼 떨어진다는 얘기다.

* 바이두 지수는 조회수, 연관 검색어, 검색률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산정되는 수치로 중국 내 키워드를 확인하는 척도로 활용되고 있다.

가뜩이나 삼성 스마트폰은 중국에서 역대 최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실정이다. 글로벌 조사 업체 스탯카운터(StatCounter)에 따르면 2013년 기준 13%로 정점을 찍었던 삼성전자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023년 1.78%까지 추락하면서 중국에서의 입지가 급격히 약화했다.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보복 조치로 인한 ‘한한령(限韓令)’과 2020년부터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떠오른 ‘애국 소비(궈차오·國潮)’ 열풍이 삼성전자에 직접적인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가 아이폰보다 비싸다고?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에서 애플스토어 징안점 개장식이 열리는 가운데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중국을 찾았다. 중국 중앙텔레비전(中国中央电视台) 갈무리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에서 애플스토어 징안점 개장식이 열리는 가운데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중국을 찾았다. 중국 중앙텔레비전(中国中央电视台) 갈무리

중국 소비자들이 갤럭시24를 외면하는 가장 큰 요인은 역시 가격이었다.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 14프로 맥스의 중국 출시 가격은 9999위안(약 185만 원)이었던데 비해 갤럭시 S24 울트라의 출시 가격은 10199위안(약 189만 원)이었다. 비싸기로 악명 높은 애플보다도 출시가가 높게 책정된 셈이다.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구매하기 부담스럽다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

한 네티즌은 중국 소셜미디어 샤오홍슈(小紅書)에 "수중에 1만 위안(약 185만 원)이 있다면 스마트폰이 아니라 카메라를 살 것"이라면서 높은 가격을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높은 가격으로 인해 갤럭시 S24는 구매 리스트에 들어가지도 못했다"면서 "타사의 플래그십 스마트폰들보다 가격이 높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AI 폰, 중국에서는 신선하지 않다?

바이두 부회장 천이판(陳一凡)과 삼성전자 중화권 사용자경험전략 부회장 허원묵(許元默)이 함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소후(搜孤)

바이두 부회장 천이판(陳一凡)과 삼성전자 중화권 사용자경험전략 부회장 허원묵(許元默)이 함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소후(搜孤)

삼성전자는 중국 제조사에 빼긴 시장 점유율을 탈환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핵심 무기는 AI다. 지난 1월 25일 삼성 갤럭시 S24 시리즈 신제품 발표회 현장에서 삼성은 바이두 스마트 클라우드와 전략적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 S24 모델은 바이두가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챗봇 어니봇(文心一言·원신이옌)을 탑재했다.

그러나 중국 소비자들은 갤럭시 S24에 탑재된 ‘온디바이스 AI’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삼성전자가 S24 시리즈에서 선보인 ‘서클 검색, 통화 번역, 생성형 편집’ 기능이 일부 편의성에 향상에 도움이 되긴 하지만, 일반 소비자로서 크게 와 닿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통화 중 실시간 통역 기능은 평소에 사용할 일이 없을뿐더러, 생성형 편집과 서클 투 서치 기능은 이미 구현 가능한 애플리케이션들이 시중에 많다는 것이다.

회심의 카드는 어니봇과의 협업인데,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인공지능을 탑재한 각종 스마트폰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구매할 결정적인 이유가 사라졌다.

2023년 11월 13일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에서 AI 스마트폰 'X100' 시리즈를 선보였다. 비보 공식 홈페이지

2023년 11월 13일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에서 AI 스마트폰 'X100' 시리즈를 선보였다. 비보 공식 홈페이지

지난해 11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vivo)는 자체 개발한 초거대 인공지능 모델 '란신(BlueLM)'을 탑재한 AI 스마트폰 'X100' 시리즈를 출시했다. 스마트폰 업계에서 최초로 AI 스마트폰을 선보인 셈이다. ‘X100’시리즈엔 70억 개 매개변수와 130억 개 매개변수 모델이 탑재되면서 통합 검색 기능 ‘하이퍼 검색(超能語義搜索)’, 인공지능 챗봇 기능 ‘하이퍼 문답(超能問答)’, 문서 작성 도우미 ‘하이퍼 글쓰기(超能寫作)’ 등 새로운 기능을 선보였다.

2024년 1월 8일 오포에서 선보인 AI 스마트폰 'Find X7'. 오포 공식 홈페이지

2024년 1월 8일 오포에서 선보인 AI 스마트폰 'Find X7'. 오포 공식 홈페이지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 오포(OPPO)는 올해 1월 ‘안데스GPT(安第斯大模型, AndesGPT)’가 탑재된 스마트폰 ‘Find X7’을 시장에 출시했다. 세계 최초로 70억 개의 파라미터(매개변수)를 갖춘 인공지능 모델을 탑재하여, 이미지에서 개체를 자연스럽게 제거하는 ‘AIGC삭제(AIGC消除)’와 AI로 통화 내용을 분석하는 ‘AI 통화 요약(Al通話摘要)’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 2월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는 스페인에서 개최한 'MWC 바르셀로나 2024'에서 신제품 ‘샤오미 14 울트라’와 이미지 처리에 특화된 인공지능 모델 ‘샤오미 AISP’를 동시에 공개했다. 샤오미 14울트라엔 최대 16bit의 선형 색 심도와 16EV 다이내믹 레인지를 지원하는 ‘울트라 로(ULTRA RAW)’ 기능과, 연속으로 150장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울트라 스냅’ 기능을 제공한다.

2024년 1월 11일 아너(荣耀)에서 출시한 AI 스마트폰 '매직6 프로'. 아너 공식 홈페이지

2024년 1월 11일 아너(荣耀)에서 출시한 AI 스마트폰 '매직6 프로'. 아너 공식 홈페이지

지난해 8월 화웨이에서 분사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아너(榮耀, HONOR)는 올 2월 70억 파라미터를 자랑하는 거대 언어 모델인 ‘매직 초거대 모델(魔法大模型)’을 탑재한 ‘매직6 프로’를 출시했다. 주요 기능으로는 순간적인 장면을 포착하는 ‘AI 모션 센싱 캡처’, 한 번의 드래그로 정보를 검색하는 ‘매직 포털’, 눈만으로 자동차 엔진 시동과 정지, 전후진이 가능한 ‘시선 추적(eye tracking)’ 기능을 제공한다.

아직도 맴도는 노트7 발화의 추억?

중국 소비자 고발 플랫폼에 게재된 삼성전자에 대한 컴플레인이 수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마오터우수(黑猫投诉) 갈무리

중국 소비자 고발 플랫폼에 게재된 삼성전자에 대한 컴플레인이 수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마오터우수(黑猫投诉) 갈무리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갤럭시 노트 7 폭발 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삼성전자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불신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중국 시나닷컴(新浪) 산하의 소비자 고발 플랫폼 ‘헤이마오터우쑤(黑貓投訴)’엔 현재 삼성전자에 관한 수만 건에 달하는 소비자 불만 글들이 올려져 있다. 디스플레이 번인 현상, 백화현상 등 품질 컴플레인부터, 환불 불만까지 다양하다.

한 소비자는 무상 수리 조건에 해당하는데도 불구하고 수리를 거부를 당했다며 헤이마오터우쑤에 불만을 제기했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닷컴의 공식 삼성스토어에서 Z 폴드4를 구매했다는 해당 소비자는 “제품 사용 중 힌지에 문제가 발생하여 품질보증 기간 내에 상해에 위치한 삼성 공식 수리센터에 방문했으나 수리를 거부당했다”며 “삼성전자가 중국의 3포정책(三包政策, 중국의 무상수리·무상교환·무상반품 정책)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S24의 세계적인 히트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벽은 여전히 높다. 중국 로컬브랜드의 약진으로 애플마저 휘청거리는 실정이다. AI 폰으로 잃어버린 시장을 되찾겠다고 나선 삼성이지만 그 길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정황지 차이나랩 에디터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