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총선 보름 전 박근혜 만나…박 “당정 대립 좋지 않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6일 대구시 달성군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예방해 박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6일 대구시 달성군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예방해 박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10 총선을 보름 앞둔 26일 대구를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윤재옥 원내대표와 함께 대구 달성군의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한 위원장과 박 전 대통령은 약 30분간 대화를 나눴다. 박 전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유영하 대구 달서갑 후보도 배석했다. 한 위원장은 사저를 나와 “굉장히 좋은 말씀을 들었다. 따뜻한 말씀을 해주셨다”고 했다.

참석자들의 전언을 종합하면 이날 박 전 대통령은 최근 불거졌던 윤석열 대통령과 한 위원장 간 ‘윤·한 갈등’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은 “당정 간 협의를 잘해서 선거를 이겨야지, 국민들에 자꾸 대립되는 모습을 보이면 좋지 않다”며 “경제도 어렵고 나라가 많이 어려운데 이럴 때일수록 여당이 대통령을 뒷받침하고 도와줘야 한다”는 내용의 조언을 했다. 여권에선 “한 위원장이 윤 대통령을 이해하고 돕는 게 좋다는 취지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박 전 대통령은 또한 “윤 대통령이 (지난 4일) 대구 민생토론회에 오셨을 때 내용이 좋은 게 많았다. 공감되는 내용이 많았고 지역민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다”고도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묵묵히 박 전 대통령의 말을 경청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지난달 5일 출간된 『박근혜 회고록: 어둠을 지나 미래로』에 대한 대화도 오갔다. 한 위원장이 먼저 “책을 최근 사서 읽었다. 각고의 노력을 갖고 쓰신 것 같다”는 말을 건넨 것이다. 회고록에는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수사와 재판을 받고 복역한 내용이 담겨 있다. 검찰이 2018년 2월 박 전 대통령의 뇌물 등 혐의에 1심에서 징역 30년, 벌금 1185억원을 구형한 내용 등이다. 공교롭게 당시 재판정에 이례적으로 직접 나와 구형문을 읽었던 서울중앙지검 3차장이 지금의 한 위원장이다.

6년 뒤인 이날 한 위원장은 닷새간 대구를 두 번 오간 끝에 박 전 대통령을 대면했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은 “총선 판세가 여당에 불리하게 흘러가는 상황에서 대구·경북의 보수 표심을 결집시키기 위해 박 전 대통령과 공개적으로 만난 것 같다”고 말했다.

의대 정원 문제에 관한 심도 있는 대화도 이어졌다. 박근혜 정부 때도 원격의료를 놓고 의료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이런 경험 등을 토대로 박 전 대통령은 정부의 의료개혁 출구전략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진솔하게 조언했다고 한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울산 유세 현장에서 “의제를 제한하지 않고 건설적인 대화를 해서 좋은 결론을 내야 한다”며 정부가 고수하고 있는 ‘의대 정원 증원 규모 2000명’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드러냈다.

총선 판세와 관련해선 여권 내부에 위기감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홍석준 선대위 종합상황부실장은 ‘국민의힘 자체 판세 분석 결과 지역구 82곳 우세’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정확하지는 않다”고 부인하면서도 “최저치를 그 정도 수치(80석 초반) 이상은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 일각에선 유승민 전 의원 차출론도 제기되지만, 한 위원장은 이날 “(유 전 의원 선대위 합류를) 특별히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비동의 간음죄’를 공약으로 추진한다는 보도에 대해선 “원래 입증 책임은 검사에게 있는데 (비동의 간음죄가 도입되면) 사실상 입증 책임이 혐의자에게 전환되고, 그렇게 되면 억울한 사람이 양산될 수 있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