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세 자녀 대학등록금 면제"…냉랭한 서울 민심 마주한 한동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세 자녀 이상 가구엔 대학 등록금을 전액 면제하는 방안을 담은 저출생 대책을 발표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에서 열린 서울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에서 열린 서울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서울 성동구 한양대 동문회관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한 위원장은 “서울의 지난해 합계 출산율은 0.55명으로, 전국 0.72명과 비교해도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인구 위기 해결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국가현안”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은 기존의 저출생 공약 외에 ▶저출생 정책 소득기준 폐지 ▶다자녀 기준을 현행 세 자녀에서 두 자녀로 완화 ▶전기ㆍ가스 요금 감면 및 대중교통 할인 두 자녀 가구로 확대 ▶세 자녀 가구 대학 등록금 전액 면제 ▶육아기 탄력근무제도 의무화 등의 대책을 추가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결혼ㆍ출산ㆍ양육 가정에 대한 정부 지원의 소득 기준(현행 소득 요건 연간 1억3000만원 이하) 때문에 맞벌이 부부가 배제되거나 결혼을 기피하는 현상까지 나온다”며 “아이 키우는 게 부담으로 느껴지지 않도록 좋은 정책을 계속 발굴하고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은 반사회적 불법 채권추심의 경우 대부계약을 원천 무효로 하는 방안을 도입하겠다고도 밝혔다. 홍석준 선대위 상황부실장은 “악질 불법 사금융으로부터 금융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피해자의 계약 무효화 소송을 정부가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했다.

정치권에선 국민의힘이 강력한 민생 정책 드라이브를 통해 야권의 ‘정권 심판’ 구도를 허물려는 의도란 분석이 나온다. 선대위 관계자는 “정부와 의료계 중재, 저출생 대책 등 매일 폭발력 있는 민생 정책을 내놓을 방침”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박용찬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박용찬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서울시민의 선택이 간절하다”며 서울 영등포와 중-성동, 강동 등 격전지 민심 잡기에 나섰다. 유세 전략은 한 장소에 오래 머물며 발언을 쏟아내던 기존 방식 대신, 짧게 머물며 여러 곳에 얼굴을 비치는 방식으로 선회했다. 그는 전날 선대위 회의에서 “무조건 상대보다 한 시간 더 일찍 일어나서 한 시간 더 늦게 들어가자”며 “상대보다 한 분이라도 더 많이 만나고 손잡고 우리의 진정성을, 이 선거의 중대함을 피력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8시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5번 출구 앞에서 출근길 인사를 했다. 그는 지나가는 시민을 상대로 20여분간 연신 고개를 숙였지만, 시민 반응은 대체로 냉담했다. 고령층 일부 시민이 한 위원장에게 묵례를 하거나 ‘셀카’를 요청하는 모습도 간혹 있었다.

한 위원장의 출근길 인사 중 김현준 산업은행 노조위원장이 다가와 “산업은행 이전은 왜 하는 거냐”고 소리치는 장면도 있었다. 이에 한 위원장은 “부산 이전을 반드시 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공약”이라고 대꾸했다. 국민의힘의 한 서울 출마자는 “당원이 동원되지 않은 유세가 처음이라 한 위원장도 적잖이 당황했을 것”이라며 “이게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냉정한 수도권 민심”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오전 11시 왕십리역 광장에서 윤희숙 중-성동갑 후보의 손을 맞잡아 들며 지지를 호소했다. 직후 중구 신당동으로 이동한 한 위원장은 이혜훈 중-성동을 후보,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대위원장과 함께 떡볶이를 먹었다. 오후엔 강동구 암사시장과 천호동 로데오거리에서 국민의힘 지지를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