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민간 달착륙선 오디세우스 결국 '영구 동면'…전력 고갈돼

중앙일보

입력

달 남극 지역에서 미국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달 남극 지역에서 미국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사상 처음으로 달 착륙에 성공한 민간 우주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영구적으로 작동을 멈췄다. 지난달 22일 달에 착륙한 지 약 한 달 만의 일인데, 전력 공급을 받지 못한 것이 원인이었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오디세우스를 개발한 미 우주기업 인튜이티브머신(IM)은 오디세우스의 임무가 종료됐다고 발표했다.

IM은 자사 X(옛 트위터)를 통해 “23일 오전 10시 30분(미 중부시간 기준) 부로 관제사들은 오디세우스가 전력 문제로 또 다른 교신을 완료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한 최초의 상업용 착륙선이란 유산을 역사에 남긴 채 영구적으로 사라지게 됐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오디세우스는 지난달 22일 민간이 쏘아 올린 우주선으로선 처음으로 달 착륙에 성공했다. 미국으로서도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52년 만에 달에 탐사선을 보낸 것이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하지만 오디세우스는 착륙 일주일만인 지난달 29일 가동을 멈췄다. 배터리가 방전됐기 때문이다. IM은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할 때 선체의 한쪽 발이 표면의 돌출된 부분에 걸려 넘어지면서 측면으로 누워버린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라 안테나가 달 표면을 향하면서 지구와의 교신에 어려움을 겪었고, 태양광 패널을 펼칠 수 없어 전력을  생산하지 못 했다.

AFP는 “IM은 오디세우스가 일본 달 탐사선 ‘슬림’처럼 태양광 발전에 다시 성공해 작동을 재개하기를 바랐지만 그렇게 되지 못했다”고 전했다. 슬림은 지난 1월 20일 고꾸라지듯 달 표면에 내려앉아 태양광 패널에 햇빛이 닿지 않게 돼 작동이 중단됐다. 8일 후 햇빛이 닿으며 재교신에 성공한 바 있지만, 나흘 만에 다시 작동을 멈췄다.

관련기사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