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해영’이 누구야? 전남 땅끝 3개 군이 관광으로 뭉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2일 서울 나인트리 프리미어 로카우스 호텔에서 상생 관광 프로젝트 '강해영 출범식'이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강진원 강진군수, 명현관 해남군수, 우승희 영암군수 순. 최승표 기자

12일 서울 나인트리 프리미어 로카우스 호텔에서 상생 관광 프로젝트 '강해영 출범식'이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강진원 강진군수, 명현관 해남군수, 우승희 영암군수 순. 최승표 기자

전남 강진군과 해남군, 영암군이 관광 활성화 프로젝트 ‘강해영’을 출범했다. 세 개 군은 강해영 프로젝트를 통해 인구 소멸 위기에 대응하며 관광객 유치를 위해 힘을 합친다는 계획을 밝혔다. ‘강해영’은 세 개 군 이름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관광 브랜드다.

12일 서울 나인트리 프리미어 로카우스 호텔에서 열린 강해영 동행 선포식에는 강진‧해남‧영암군수를 비롯해 100여 명의 관광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세 개 군은 단점을 보완하고 각자의 독특한 매력을 살려서 시너지를 이룰 것”이라며 “올해부터 3년간 프로젝트를 벌이고 2026년에는 강해영 방문의 해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해영은 현재 연 400만 명 수준인 방문객 수를 2026년에는 1000만 명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국내에서 이렇게 인접한 지자체가 공동으로 관광 마케팅을 벌인 사례는 드물다. 강해영 프로젝트는 중앙 정부의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활용한다. 올해 8억1000만원을 투자해 공동 홍보·마케팅, 국내외 관광박람회 참가, 관광업계와 협력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3개 군과 각 지역의 문화관광재단이 ‘강해영 프로젝트 사업추진 협의회’를 발족했고 전남대학교 문화관광대학원에서 자문을 맡는다. 강신겸 전남대 문화관광대학원장은 “프랑스 프로방스, 일본 세토우치처럼 인접 지역이 경쟁만 하는 게 아니라 연계하고 협력하는 모델을 만들고 싶다”며 “함께 파이를 키우는 곱셈 전략으로 해외 관광객 유치까지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