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서 미끄러운 배수로 밟고 넘어져 전치 9개월…주인 과실 인정될까?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6월 12일 서울시내 한 목욕탕 내 욕장 모습. 뉴스1

지난해 6월 12일 서울시내 한 목욕탕 내 욕장 모습. 뉴스1

목욕탕에서 손님이 미끄러운 배수로를 밟고 넘어져 다친 사고와 관련해 2심에서도 업주 측 과실이 인정됐다.

울산지법 형사항소1-3부(부장 이봉수)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대중목욕탕 업주 A씨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022년 1월 울산에 있는 A씨 업소에서는 이용객인 30대 B씨가 남탕에서 탈의실 쪽 출구로 나가다가 넘어져 9개월간 치료가 필요한 팔 골절상을 입었다. B씨는 목욕탕 측이 배수로에서 미끄러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안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자신이 다치게 됐다며 업주 A씨를 고소했다.

B씨가 넘어진 곳은 양쪽에 샤워 부스가 있어 수시로 비눗물이 흐르고 탕에서도 따뜻한 물이 넘어올 수 있는 배수로였다. 또 폭이 13㎝로 성인 남성 발바닥 폭보다 넓어 이용자들이 지나다니면서 발바닥 전체로 미끄러운 배수로 전면을 디딜 가능성이 컸다.

검사는 A씨가 미끄럼 방지를 위한 아무런 안전 조치를 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고 보고 A씨를 재판에 넘겼다. A씨는 법정에서 이번 사고를 예측할 수 없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배수로가 미끄러운 타일로 돼 있는 데다가 목욕탕 측이 여탕 배수로에는 미끄럼방지 매트를 설치했던 점을 근거로 A씨 과실을 인정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B씨 부상이 A씨 과실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볼 수 없다”며 기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