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15 부정선거 이후 최악의 '관권선거'…봄을 막을 순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3·15 부정선거 이후 최악의 '관권선거'가 판을 친다"며 "아무리 강한 꽃샘추위도 봄의 도래를 막을 순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은 3·8 민주의거 64주기"라며 3·8 민주의거를 "이승만 독재정권에 맞서 분연히 일어난 청년들이 '무도한 권력은 결코 국민을 이길 수 없음'을 증명한 날"이라고 규정했다. 3·8 민주의거는 1960년 3월 8~10일 대전 지역 고등학생들을 중심으로 당시 이승만 정부와 자유당에 항거해 일어난 민주화운동이다.

이 대표는 "오만한 권력은 불의와 부정에 항거한 대전 고등학생들을 무자비하게 짓밟았다"며 "하지만 국민을 짓밟은 권력은 오래가지 못했다. 대전에서 일어난 3·8의 정신이 마산의 3·15로, 전국 곳곳의 4·19로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역사는 시계추와 같아 전진과 후퇴를 반복한다"며 "4·19 혁명 불과 1년 뒤 박정희 군부독재의 쿠데타가 벌어졌을 때가 그러했고, 촛불혁명을 거쳐 검사독재정권이 들어선 지금도 그렇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피로 쟁취한 민주주의가 한없이 망가지고 있다"며 "권력남용으로 법치주의와 삼권분립은 무너지고, 국민의 목소리는 '입틀막' 당하기 일쑤다. 급기야 3·15 부정선거 이후 최악의 '관권선거'가 판을 친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잇달아 민생토론회를 열며 선심성 공약을 발표하는 것을 관권선거라고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그러나 확신한다. 역사는 때론 너무 더딘 것 같아도 늘 전진했다"며 "제 아무리 강한 꽃샘추위도 봄의 도래를 막을 순 없다. 역사의 진보를 믿고 굳건히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