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 2마리 37만원" 논란 소래포구…'저울 눈속임' 딱 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5일 오후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종합어시장에서 남동구청 합동점검반이 접시 형태 저울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종합어시장에서 남동구청 합동점검반이 접시 형태 저울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저울 관리상태가 미흡한 점포 9곳이 적발됐다. 어시장은 최근 바가지 상술과 꽃게 바꿔치기 등 논란에 휩싸였다.

인천 남동구는 지난 4일 소래포구 종합어시장 불법상행위 합동점검에 나섰다. 지난달 점검이 시작된 이래 세번째다. 점포 290여 곳을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 불합격 계량기를 사용한 업소 9곳, 젓갈류를 취급하면서 건강진단서를 제때 제출하지 않은 업소 2곳이 적발됐다.

불합격 계량기를 사용한 점포는 허용오차를 초과하는 저울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가 5kg짜리 추를 저울에 올렸을 때 적발된 저울의 표시 무게는 실제 무게와 최대 80g(허용오차 60g) 차이를 보였다.

이와 함께 젓갈과 게장을 판매하는 업소는 업주가 1년에 한 번씩 건강진단을 받아야 하는데, 업소 2곳이 이런 규정을 어긴 사실을 확인해 각각 과태료 20만원 처분을 내렸다.

구는 앞으로 주 3회 이상 합동점검을 진행하면서 원산지 표기나 위생 관리 규정 준수 여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영상 캡처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영상 캡처

이번 합동 점검은 한 유튜버가 소래포구 상인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한 데서 비롯됐다. 지난달 28일 정확한 무게를 알려주지 않고 대게 두 마리에 37만8000원이라고 가격만 알려준 점포가 유튜브 영상을 통해 알려지면서 공분을 샀다. 지난해엔 이른바 '다리 없는 꽃게'를 판매하거나 시장 손님에게 "사지도 않으면서 X물어보기는"이라는 막말을 하는 점포의 만행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가중됐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일부 상인들의 불법 상행위로 인해 소래포구 전체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엄정한 단속으로 불법 상행위를 반드시 근절해 소래포구를 방문해 주시는 소비자의 불편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