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신종 거지 나타났다"…집 앞 쓰레기봉투 버렸다가 벌어진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자신이 버린 쓰레기 봉투에 다른 사람의 쓰레기가 담겨 있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 보배드림 캡처

자신이 버린 쓰레기 봉투에 다른 사람의 쓰레기가 담겨 있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 보배드림 캡처

자신이 버리려 밖에 내놓은 쓰레기봉투에 다른 사람의 쓰레기가 담겨 있었다는 황당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오늘 오산시에 나타난 신종거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어제 50ℓ 쓰레기봉투를 집 앞 쓰레기 버리는 곳에 버렸는데, 오늘 보니 다른 물건이 담겨 있었다"며 "자세히 보니 내가 버렸던 쓰레기봉투를 잘라 주변에 무단투기한 뒤 본인 쓰레기를 버렸다"고 적었다.

A씨는 자신이 버린 쓰레기가 주변에 흩어져있는 사진과 새로 채워진 쓰레기봉투 사진을 함께 올렸다. 그는 자신이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린 택배 송장만 새로 채워진 봉투에 담겨 있었다고 했다.

A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시청에도 민원을 접수했다"며 "50ℓ 쓰레기봉투에 인생을 파냐"고 분노했다. 오산시 50ℓ 쓰레기봉투 한장의 가격은 1200원이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예전에 100ℓ 봉투에 담아내놓으니 할아버지가 봉투만 가져갔다" "징글징글하다" "이런 사람들 종종 있다" "비슷한 수법에 당해 벌금 100만원 낸 적 있다" "쓰레기봉투 얼마나 한다고 그걸 끄집어내 자기 걸 넣냐" "쓰레기들이 쓰레기 짓 했다" "포인트는 택배 송장을 끼워놓았다는 거다. 그 근처의 수법이라 하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020년 부산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발생해 60대 여성이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당시 이 여성은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다른 사람이 내다 놓은 쓰레기를 쏟아버리고 75ℓ 쓰레기 봉투 2장을 훔쳤다. 이듬해 1심 재판부는 60대 여성에게 벌금 50만원 형을 선고했다. 당시 봉투 가격의 약 100배에 이르는 금액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