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이재명에 TV토론 거듭 제안 “김어준 사회도 상관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재차 생방송 1대1 토론을 제안하며 “사회자로 김어준씨를 내세워도 상관없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충남 천안을 방문해 백석대학교 타운홀미팅을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왜 저와 토론에서 도망가려고 하냐. 이 대표가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방송사에서, 누구를 사회로 내세워도 상관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모든 방송사가 원하지 않나. 그걸 안 하겠다는 얘기는 정치를 안 하겠다는 얘기”라며 “응해줄 것을 요청드린다. (원하는 시간·장소 등은) 다 맞춰드리겠다”고 말했다.

‘尹과 만남 먼저’ 이재명 거절…韓 “구차하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가 “대통령과 야당 대표 대화가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TV 토론 제안을 사실상 거절한 데 대해 “우리는 총선에서 국민 선택을 강하게 원하는 정당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양당 대표 간의 토론이지, 대통령과의 토론은 너무 뜬금없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며칠 동안 토론(요청)을 회피하다 생각해낸 게 겨우 이건가.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며 “거부하는 명분이 너무 구차하지 않나”라고도 거듭 반문했다.

그는 “(이 대표가) 왜 이렇게 토론에서 도망하려 하겠나”라며 “저와 1대1 토론을 하게 되면 이 대표는 거짓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법인카드를 당신이 쓴 게 맞나, 대장동 비리는 어떻게 된 건가, 성남FC 뇌물을 알았나, 대북 송금은 알았나 등등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늘 거짓말을 하지만 지금 거짓말은 해법이 또 달라진다. 곧바로 선거법 위반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 위원장의 토론 요청에 응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취임하고 제가 야당 대표로 취임한 이후에 국정을 놓고 대통령과 단 한 차례도 만나지 못했다”며 “지금, 이 난국을 해결하고 경제 파탄, 민생 파탄 문제를 조금이라도 완화하기 위해서라면 저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대화가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인 비서를 호남에 단수공천…사천 끝판왕”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충남 천안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충남 천안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다. 뉴스1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후보에 이 대표 부인 김혜경씨를 보좌했던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단수 공천한 것에 대해서도 “이 대표의 공천을 보면 매번 정말 입이 쫙 벌어지는 공천이 나오고 있지 않냐”고 비판했다. 권 전 비서관이 지난 대선 당시 이 대표 캠프에서 후보 부인을 보좌하는 배우자실 부실장을 맡은 것이 공천을 받는데 작용했다는 주장이다. 이어 “어차피 다 들켰으니까 ‘사천의 끝판왕’을 보여주겠다고 작정한 것 같다”고 쏘아붙였다.

與 지지율 상승세에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

한 위원장은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는 데 대해선 “우리가 굉장히 부족하지만, 우리가 이겨야 한다고 응원해주는 분이 많다는 얘기는 대단히 두렵고 책임감을 느끼며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가 아직 굉장히 많이 부족하고, 솔직히 말씀드리면 민주당에 뒤지고 있다”며 “저희가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꼭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