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온 의사들…"필수의료 살리기? 오히려 죽이는 정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의료 탄압 중단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의료 탄압 중단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증원에 반발해 거리로 나온 의사들은 "정부의 필수의료 살리기 정책이 오히려 필수의료를 죽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일대에서 대한의사협회(의협) 주최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 참가자들은 ‘의대정원 확대추진, 국민건강 위협한다’ ‘의대정원 확대추진, 의료체계 위협한다’는 문구가 적힌 빨간 어깨띠를 두르고 정부 정책을 규탄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린 집회에는 시작 30분 전부터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의사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지역별 의사회 깃발 아래 자리 잡기 시작한 의사들은 순식간에 여의도환승센터부터 마포대교 남단까지 이어지는 500m가량의 도로를 가득 메웠다. 의협 측은 당초 2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최종 참석 인원은 4만명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1만2000명으로 추산했다.

집회에 나온 의사들은 대체로 40대 이상의 개원의·봉직의가 많았지만, 앳돼 보이는 20~30대 의대생·전공의도 적지 않았다. 근무 형태는 제각각이지만, 이들은 한목소리로 정부가 추진하는 2000명 의대 증원이 필수의료 붕괴에 대한 적절한 해결책이 아니며 되레 필수의료 환경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비판했다.

“2000명 증원은 선거용” “전공의들 안 돌아갈 것”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경기도 소재 대학병원 응급의학과에서 근무하다가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나왔다는 2년차 전공의 김모(34)씨는 “정부 정책 때문에 필수과가 더 힘들어지는 상황이 올 것”이라며 “환자 수는 그대로인 상황에서 의사만 강제로 2배가 되면 각 의사들의 수술 경험치는 절반이 되고 그만큼 초보 의사가 많아져 의료의 질은 낮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정부가 미복귀 전공의들에 대해 이달부터 사법 처리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것에 대해 “어차피 계약직인 우리가 계약 연장을 안 하겠다는 건데, 강제로 일하게 하는 건 반헌법적이지 않느냐”며 정책을 원점 재논의하기 전까지는 돌아갈 의사가 없다고 했다.

인천에서 온 신경외과 개원의 장모(61)씨는 “요새는 기초의학 교수 하려는 사람이 없어서 몇 명이 전국을 돌며 강의를 하는 실정인데, 갑자기 2000명을 증원하면 그 학생들을 다 누가 교육할 수 있겠냐”며 “정부가 교수를 1000명 뽑겠다고 하는데, 하려는 사람이 없는데 누굴 어떻게 뽑겠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사들을 지방·필수의료에 가도록 하려면 수가를 5배 이상 대폭 올려 수익을 인기 분야와 비슷하게 만들어주고, 나라가 공공병원에 돈을 투자하면 된다”며 “그런 정책 없이 인원만 늘리겠다는 건 완전히 선거용”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경기도 의정부에 사는 내과 봉직의 A(54)씨 “정부가 9·4 의정합의를 깨고 일방적으로 2000명 증원을 발표한 것이나, 그 이후 전공의들에게 협박에 가까운 얘기들을 하는 걸 보면 이게 과연 자유 대한민국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인가 싶다”며 “이런 정부의 정책과 태도를 보면서 ‘우리나라 필수의료는 죽었다’고 느끼며 돌아올 생각을 완전히 접은 필수과 전공의들이 많다”고 전했다.

“우린 범죄자 아니다”…해외 향한 호소도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참석자들이 영어 문구가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남수현 기자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참석자들이 영어 문구가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남수현 기자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아이들이 ‘Our fight is for your health(우리 투쟁은 당신의 건강을 위한 것이다)’ 등의 문구를 꾸미고 있다. 남수현 기자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아이들이 ‘Our fight is for your health(우리 투쟁은 당신의 건강을 위한 것이다)’ 등의 문구를 꾸미고 있다. 남수현 기자

정책을 비판하는 발언은 강경했지만, 집회는 전반적으로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연고지나 같은 근무 병원별로 단체로 참여한 이들은 피켓을 들고 단체사진을 찍었고,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부부가 함께 나오는 등 가족 단위 참석자도 눈에 띄었다. ‘We are not criminals(우리는 범죄자가 아니다)’ ‘Korea government ejects vital doctors(한국 정부가 필수 의사들을 내쫓았다)’ 등 외신의 관심을 의식해 영어 피켓이나 현수막을 들고 나온 이들도 있었다.

하얀 도화지를 공원 한 쪽에 펼쳐놓고 ‘Our fight is for your health(우리 투쟁은 당신의 건강을 위한 것이다)’ 등의 문구를 꾸미고 있는 아이들도 눈에 띄었다. 두 딸과 함께 이런 메시지 전달 방식을 고안한 가정의학과 봉직의 B씨(45)는 “우리가 싸우는 목적은 ‘밥그릇’ 때문이 전혀 아닌데, 자꾸 잘못 전달되는 것이 안타깝고 해외에도 이런 우리 뜻을 알리고 싶었다”며 “정부도, 의사들도 모두 환자를 위하려는 건데 왜 이 문제를 대화로 풀 수 없는지 의문이다. 대화를 통해 하루 빨리 해결책을 모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