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장 “전공의 메시지 충분히 전달, 이젠 돌아와야 할 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정부가 집단이탈한 전공의들에게 제시한 복귀시한 마지막 날인 29일 대구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집단이탈한 전공의들에게 제시한 복귀시한 마지막 날인 29일 대구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시한인 29일, 주요 병원장들이 ‘이제는 돌아와야 할 때’라며 전공의들에게 복귀를 요청하는 메시지를 잇따라 냈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이날 소속 전공의 전원에게 ‘세브란스 전공의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e메일을 보냈다. 이들은 e메일을 통해 “무엇보다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와 환자의 생명을 위한 여러분의 오랜 노력과 헌신이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여러분의 메시지는 국민에게 충분히 전달됐다고 생각한다. 중증·응급을 포함한 많은 환자가 지금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키며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함께 노력하자”며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하자”고 밝혔다.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병원 시스템을 변화시킬 것이며, 전공의들의 수련 환경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도 이날 전공의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복귀를 설득했다. 박 원장은 ‘어려운 상황을 견디고 계실 동료이자, 후배, 제자인 선생님들께’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선생님들께서 보여주신 의지와 진심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면서 “병원은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 중이나 시간이 갈수록 선생님들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들이 뜻하시는 바 역시 의료인 본연의 환자를 위한 마음임을 이해하기에, 이제는 현장으로 돌아오셔서 환자분들과 함께하며 그 마음을 표현해 주시기를 간곡히 청한다”며 복귀를 요청했다. “환자를 기억하는 여러분들에게 병원은 언제나 열려 있다. 여러분과 함께 고민하고, 의지하며 지혜롭게 이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전날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송정한 분당서울대병원장, 이재협 서울시보라매병원장은 소속 전공의 전원에게 업무 복귀를 호소하는 글을 보낸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