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소유 외치더니 '풀소유'…혜민스님, 자숙 3년 만에 방송 복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혜민스님이 활동 중단을 선언한 지 3년여만에 BTN불교TV ‘마음이 쉬어가는 카페 혜민입니다’로 방송에 복귀한다. BTN불교TV 캡처

혜민스님이 활동 중단을 선언한 지 3년여만에 BTN불교TV ‘마음이 쉬어가는 카페 혜민입니다’로 방송에 복귀한다. BTN불교TV 캡처

이른바 풀소유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혜민스님이 방송에 복귀한다.

불교닷컴에 따르면, 혜민스님은 오는 3월 3일 첫 방송하는 BTN불교TV ‘마음이 쉬어가는 카페 혜민입니다’에 출연한다. 그의 방송 복귀는 약 3년 3개월 만이다.

이 프로그램은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멈추고, 삶의 깊은 의미와 진정한 행복을 되새겨 보는 시간. 혜민스님과 함께 우리의 마음을 돌아보고 일상에서 잊어버리기 쉬운 평화와 여유를 찾는다’고 소개하고 있다.

혜민스님은 2020년 11월 tvN ‘온앤오프’에서 남산이 보이는 호화 자택을 공개하고 비싼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 이른바 풀소유 논란에 휩싸였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책으로 대중적 인기를 얻고, 무소유를 주장하는 강의와는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이어서 정식 승려가 된 이후 미국 뉴욕 아파트를 85.7㎡ 넓이의 주상복합아파트를 약 61만 달러(약 8억1435만 원)에 구매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당시 혜민스님은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께 참회한다”며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밝히고 대외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혜민스님은 2022년 5월 법보신문에 ‘힘내라 우크라이나!’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독일과 폴란드에서 구호단체와 함께 난민들을 위한 긴급 구호 활동을 펼치는 근황을 전했다. 또한 같은 해 9월에는 조계사 앞에서 진행되는 배식 봉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