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대선 재대결 확실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시간주에서 열린 민주당 및 공화당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각각 승리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어진 경선에서 연승하면서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대결이 확실시되고 있는 분위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10분(미국 동부시간) 기준 개표가 12% 진행된 상황에서 78.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경쟁자인 민주당 딘 필립스 하원의원과 메리앤 윌리엄슨 후보의 득표율은 각각 2.7%, 2.6%에 그쳤다.

특히 '지지 후보 없음'은 14.9% 차지했다. 이는 가자지구를 공격하는 이스라엘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지원을 항의하는 차원에서 벌어진 투표 운동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미시간주는 대선 승패를 결정하는 주요 경합주 가운데 한 곳으로, 아랍계 미국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프라이머리에서 9% 개표 기준 65.5%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 전 대사의 지지율은 30.2%, '지지 후보 없음'은 2.2%로 집계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