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나토, 스웨덴 껴안고 ‘발트해 포위’ 완성…러는 군 개편 맞불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스웨덴이 32번째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이 되면서 유럽의 안보 지형이 크게 바뀌고 있다. 북극권의 전략 요충지인 발트해 인접국들이 모두 나토 회원국이 되면서 러시아를 포위하는 형세가 됐다.

‘나토의 동진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던 러시아 입장에선 외려 나토 확대란 정반대 결과를 얻게 됐다. 그뿐 아니라 일부 유럽연합(EU)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지상군 파병을 검토하는 등 압박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지난 2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헝가리 의회는 이날 스웨덴의 나토 가입 비준안을 가결했다. 나토 가입을 위해선 회원국들의 만장일치가 필요한데 그간 튀르키예와 헝가리의 반대로 지연됐다. 지난달 튀르키예 의회에 이어 이날 헝가리 의회까지 찬성하면서 스웨덴의 나토 가입이 확정됐다.

헝가리 의회가 가결한 비준안이 ‘나토 조약 수탁국’인 미국 국무부에 전달되면 최대 5일 안에 마무리된다. 이때부터 스웨덴은 ‘회원국에 대한 무력 공격을 전체 회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필요시 무력 사용을 포함한 원조를 제공한다’고 규정한 나토 집단방위 5조를 적용받는다.

핀란드에 이어 200년 넘게 중립국 지위를 유지하던 스웨덴까지 나토에 가세하면서 러시아의 군사적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우크라이나가 나토에 가입하려고 한다는 이유로 침공했던 러시아 입장에선 자충수가 된 셈이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스웨덴의 나토 합류를 놓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략이 ‘전략적 참패’였다는 것을 보여준 일”이라고 말했다.

핀란드·스웨덴의 합류로 나토와 접한 러시아 국경선은 기존보다 두 배가량 늘어나게 됐다. 또 러시아 제2의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레닌그라드주 주도)와 맞닿은 전략적 요충인 발트해를 나토가 포위하는 형세가 됐다.

안보 위협을 느낀 러시아는 2010년 폐지했던 모스크바·레닌그라드 군관구 부활 카드를 내놨다. 군관구 지정으로 해당 지역에선 러시아군이 군사전략에 따라 시설 차출은 물론 물자와 인력을 통제하는 등 행정권을 독립적으로 발동할 수 있다.

유럽 일부 국가에선 우크라이나 파병을 검토 중이란 얘기도 나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파리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지상군 파병에 대한 구체적 합의는 없었으나 이를 배제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27일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에 나토 동맹의 전투 병력을 투입할 계획이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미 백악관 관계자 역시 군대를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