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임종석 결국 공천배제…野 중·성동갑 전현희 전략공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사실상 컷오프(공천배제) 됐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회의 연 뒤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한다"고 밝혔다.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 위원장은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다수 의견으로 의결됐다"며 "사실 서울 중·성동갑은 굉장히 중요해 어제도 이 부분(에 대해) 많은 회의가 있었고, 오늘도 이 지역에 대해서 상호 위원간 교차토론 심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임 전 비서실장의 다른 지역 공천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서울 중·성동갑은 현역인 홍익표 원내대표가 서울 서초을로 지역구를 옮기면구 새 후보를 내세워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해당 지역을 전략선거구로 지정하고 전략공천할 후보를 물색 중이었다. 이 과정에서 '친문(親문재인)계' 인사인 임 전 비서실장이 서울 중·성동갑 출마의 뜻을 고수했지만 결국 그의 뜻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전략공관위는 황운하 의원의 불출마로 전략지역구로 지정된 대전 중구의 경우 박용갑 전 대전중구청장과 정현태 충남대 병원 상임감사의 2인 경선으로 치르기로 의결했다. 전략공관위는 이날 오후 5시 회의를 다시 속개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