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민주당 후원금 4억 모을 때, 진보당 14억 모았다…1위는 국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지난해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중앙당후원회의 모금 액수는 18억 3300여만원이었다. 진보당이 14억 5600여만원, 더불어민주당은 4억2200여만원을 모금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23년도 중앙당후원회와 국회의원후원회의 후원금 모금내역을 집계한 결과, 37개의 중앙당(중앙당창당준비위원회 포함)후원회가 총 54억 1700여만 원을, 301개의 국회의원후원회가 총 373억 9500여만 원을 모금했다고 27일 밝혔다.

중앙당후원회의 모금액은 국민의힘이 18억 3300여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진보당 14억 5600여만 원 ▶더불어민주당 4억 2200여만 원 ▶정의당이 3억 7900여만 원 ▶우리공화당 2억 6700여만 원 순이었다.

국회의원후원회의 평균 모금액은 1억 2400여만 원으로 2022년 평균 모금액(1억 8900여만 원)보다 6500여만 원이 감소했다. 국회의원후원회의 연간 모금한도액은 1억 5000만 원으로, 2022년에는 공직선거가 있어 평년 모금액의 2배까지 모금할 수 있었다.

지난해 연간 모금한도액을 초과하여 후원금을 모금한 국회의원후원회는 총 87개이다. 「정치자금법」 제12조에 따라 후원회가 신용카드·예금계좌·전화 또는 인터넷 전자결제 시스템 등에 의해 모금하는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연간 모금한도액을 초과하게 된 경우에는 모금한도액의 20% 내 범위에서 초과 모금할 수 있으며, 초과한 모금액은 2024년 모금한도액에 포함된다.

각 정당 및 후원회 등이 제출한 회계보고서는 수입·지출내역 등의 공고일부터 열람 기간인 6개월간 누구든지 관할 선관위에서 열람할 수 있다. 회계보고내역에 이의가 있는 사람은 열람 기간에서면으로 이의신청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