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개그맨 양세형 시집 베스트셀러 대박…인세 전액 기부한 곳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개그맨 양세형(왼쪽에서 세 번째)가 등대장학회에 시집 인세 전액을 기부했다. 등대장학회는 박준영 변호사(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이 만든 공익재단이다. 사진 출판사 이야기장수

개그맨 양세형(왼쪽에서 세 번째)가 등대장학회에 시집 인세 전액을 기부했다. 등대장학회는 박준영 변호사(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이 만든 공익재단이다. 사진 출판사 이야기장수

개그맨 양세형이 시집 『별의 길』 인세 전액을 재단법인 등대장학회에 기부했다.

출판사 이야기장수는 26일 “양세형이 시집 인세 전액을 재단법인 등대장학회에 기부금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양세형은 향후 발생하는 인세도 전액 등대장학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등대장학회는 경찰의 강압 수사로 살인범으로 몰려 21년간 무고하게 옥살이를 한 최인철·장동익씨 등 재심을 통해 누명을 벗은 사람들과 이들의 재심 재판을 맡았던 박준영 변호사가 함께 만든 공익재단이다. 이 장학회는 학교폭력·범죄 피해자와 그들의 자녀 등 취약층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장학사업을 하고 있다.

『별의 길』은 양세형이 지난해 12월 펴낸 시집이다. 양세형은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과 일상 풍경에서 오는 감성을 담은 시 88편을 수록했다. 그동안 써온 시 가운데 88편을 추린 건 본인이 과거 수능 시험에서 400점 만점에 88점을 받았던 데서 착안했다고 한다.

이야기장수 측은 “양세형이 공부 잘하는 아이들만이 아닌 위기에 처해 있고 의지할 곳 없는 아이들을 위한 장학재단인 등대장학회의 설립 취지에 더더욱 깊이 공감해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권변호사 박준영 변호사는 2022년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양세형을 만났다. 박 변호사는 “(양세형이) 시집을 출간하며 등대장학회에 인세를 기부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이후로 장학회에 대한 관심과 후원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양세형의 첫 시집은 출간 두 달 만에 7쇄를 찍었다. 현재 주요 서점의 시 부문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올라 있다.

개그맨 양세형이 시집 '별의 길'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그맨 양세형이 시집 '별의 길'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