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하라"…의협 200명 대통령실 가두행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의료계 합의 없는 의대 증원은 의료계를 파탄 낸다. 국민 건강도 위협한다. 비과학적 수요조사 즉각 폐기하라”

전국 각지에서 모인 대한의사협회 전국 대표자 200여명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이들은 행진 도중 정부 증원안에 “코미디다. 개가 지나가다 웃는다” “이런 미친 정부가 어디에 있냐” 등 날 선 비판도 쏟아냈다.

정부의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전국 16개 시·도 의사들이 25일 오후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회의'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정부의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전국 16개 시·도 의사들이 25일 오후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회의'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2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이촌동에 위치한 의협 회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의대 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대표자 확대회의’를 열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일방적인 정책추진 국민건강 위협한다’고 적힌 빨간 어깨띠를 차고, ‘의료계와 합의 없는 의대증원 결사반대’ 등의 피켓을 든 채 정부를 규탄했다. 의협은 이날 시‧도 의사회 대표 의사 400여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이 잘못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첫 발언자로 나선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의 타당성으로 제시했던 논문 3개는 전 국민이 알 수 있을 정도로 잘못됐다. 이는 정부의 정책이 잘못됐음을 시인한 것이다”며 “원점 재검토가 14만 의사들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정근 의협 회장 직무대행은 “인프라와 재정이 확보되지 않은 채 정원을 확대하면 교육의 질이 심각하게 저해된다. 대한민국의 의료 붕괴로 이어질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의사들은 전공의 이탈 주동자에 대한 구속수사 등 정부의 강경 대응에도 규탄했다. 박성민 의협 대의원회 의장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여론을 등에 업고 의사를 굴복시키고, 의료 노예로 만들려고 한다”며 “더 이상 의사를 범죄자 취급하지 말아달라. 고통받는 환자의 진료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의사 200여명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이찬규 기자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의사 200여명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이찬규 기자

의협은 정부에 대한 성토를 마친 뒤 비공개 의대 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자유토론을 1시간 정도 가졌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가진 주수호 의협 언론홍보위원장은 “정부가 대화를 제시한 적이 없다. 우리의 대화 조건은 의대 정원 증원 재검토”라고 말했다. 의료계 파업에 따른 환자 피해에 대해선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국민들이 동의한다고 밀어붙이는 정부가 문제”라고 밝혔다.

의협은 “의대 정원 증원 결사 반대. 건보료 파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오후 3시 49분 용산 대통령실로 향했다. 다만 연사 호응에 나서는 등 적극적이었던 대강당과 달리, 가두행진이 진행되자 일부 이탈자가 발생했다. 취재진이 세어보니 가두행진 참석자는 200명 내외였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의사 200여명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이찬규 기자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의사 200여명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이찬규 기자

대통령실과 가까워질수록 발언은 거칠어졌다. 집회 트럭이 선 참가자들은 정부를 향해 “이런 미친 정부가 어디에 있냐” 등 성토를 쏟아냈다.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하는 학자에 대해선 “어용학자”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 참석자는 정부의 집단행동 주동자 엄벌 방침과 관련해 “1987년 민주화 항쟁 당시 고 김수환 추기경이 경찰이 쫓기던 학생을 보호했다”며 “검경의 무도한 칼날과 폭압이 다가오면 의대생과 전공의 그리고 국민을 보호하자”고 주장했다.

사회자는 이런 논란에 의식하듯 “무의식적으로 툭툭 던지니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1시간 행진을 마친 의협은 “무계획적 의대 증원, 건보재정 파탄” “9·4 의정합의 정부는 이행하라” 등의 구호로 이날 집회를 마쳤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 엿새째인 25일 대구 중구 한 대학병원에 의사 집단행동을 규탄하는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자보가 붙어 있다. 뉴시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 엿새째인 25일 대구 중구 한 대학병원에 의사 집단행동을 규탄하는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자보가 붙어 있다. 뉴시스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혀를 차는 시민도 보였다. 용산에서 20년째 거주 중이라는 50대 A씨는 “최근 2년 집회 중에서 가장 와닿지 않았다”며 “환자를 지키는 대신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려고 악을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