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롤리폴리' '위아래'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사동호랭이. 사진 유니버설뮤직

신사동호랭이. 사진 유니버설뮤직

유명 작곡가 신사동호랭이(41·본명 이호양)가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그의 지인이 고인과 연락이 닿지 않자 작업실로 찾아갔고, 숨져 있는 그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고인은 포미닛의 '핫 이슈'(Hot Issue), 티아라의 '롤리폴리', 에이핑크의 '노노노'(No No No), EXID의 '위아래', 모모랜드의 '뿜뿜' 등 히트곡을 제작한 유명 프로듀서다.

근래에는 티알엔터테인먼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2021년 걸그룹 트라이비를 선보였다.

트라이비는 이날 신사동호랭이의 곡으로 KBS 2TV 뮤직뱅크에 출연해 컴백 무대를 펼칠 예정이었다. 고인은 지난 20일까지도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트라이비의 신곡을 홍보하는 등 외부와 소통해왔다.

결국 팀은 이번주 컴백 일정을 취소했다. 티알엔터테인먼트는 "금주 예정되어 있던 'Diamond' 컴백 일정이 취소 및 연기됐다"고 알렸다.

이어 "방송을 포함한 스케줄은 추가적으로 안내드릴 예정이며, 팬사인회를 비롯한 팬 이벤트 일정의 경우 추후 공지를 통해 재안내하겠다"며 "팬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