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민주 서울 도봉갑 안귀령·충남 홍성예산 양승조 전략공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23일 서울 동작을, 서울 마포갑, 부산 수영구, 경기 의정부시을, 경기 광명시을, 충남 홍성 예산군 등 6곳을 전략 선거구로 지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이상헌 의원을 찾아 울산 북구 후보 무공천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이상헌 의원을 찾아 울산 북구 후보 무공천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안규백 민주당 전략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도봉갑에 안귀령 당 상근부대변인, 부산 수영에 영입인재 18호 유동철 동의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충남 홍성예산에 양승조 전 충남도지사를 단수공천 전략후보자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본선에서 도봉갑의 경우 안 상근부대변인과 국민의힘 김재섭 전 비대위원이 격돌하게 됐고, 홍성·예산에선 양 전 지사와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맞붙을 가능성이 커졌다.

안 위원장은 안 상근부대변인의 도봉갑 배치에 대해 "상대당 후보와도 젊음에서 매치가 된다는 점 등 여러 가지 전략적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35세이며, 국민의힘 김 전 비대위원은 37세다.

그는 양 전 지사의 홍성·예산 전략공천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13대 국회 이후 한 번도 국회 입성을 못 한 어려운 지역이며 보수 세가 상당히 강한 지역"이라며 "양 전 지사의 선당후사 자세가 상당히 귀감으로 보일 것이며, 헌신과 희생이 당의 기폭제가 되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불출마하는 박병석 전 국회의장 지역구인 대전 서갑에서는 이용수 장종태 이지혜 후보가, 탈당한 박완주 의원 지역구인 천안을에는 김미화 이규희 이재관 후보가 결선 없이 3인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전북 전주을의 경우 김윤태 양경숙 이덕춘 이성윤 최형재 후보 등 5인이 경선하고, 최종 2인에 대해 결선 투표하기로 의결했다. 이 중 이성윤 후보는 서울중앙지검장 출신으로 이날 영입 인재 26호로 소개됐다.

우상호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서대문갑의 경우 청년 정치 참여 확대를 위해 청년 전략 특구로 지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