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출범…대표에 당직자 출신 조혜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당 대표엔 조혜정 국민의힘 정책국장이 선출됐다.

국민의미래는 4·10 총선에서도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조혜정 대표(가운데), 정우창 사무총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조혜정 대표(가운데), 정우창 사무총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창당대회는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진행됐다. 국민의힘에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와 의원들이 참석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축사에서 "앞으로 국민의미래 선거운동을 제일 앞장서서 하게 될 한동훈"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국민의미래와 국민의힘 두 정당이 '한 식구'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미래를 통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우리 국민의힘의 이름으로 전혀 부끄럽지 않을 사람만을 사심 없이 엄선해서 국민에게 제시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어떤 외부적 영향도 없을 것이고, 단 한 명도 내가 아는 사람 밀어 넣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미래 당 대표와 사무총장엔 각각 조 정책국장과 정우창 총무국장이 선출됐다. 두 인사 모두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으로, 이번에 위성정당 지도부를 맡아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조혜정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조혜정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대표는 이날 대표직을 수락하며 당 비전으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는 정당 ▶소외계층·사회적 약자와 함께 가는 정당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정당 ▶정치개혁을 이루는 정당을 제시했다.

조 대표는 "다수당의 횡포, 무책임한 포퓰리즘 정치, 운동권 정치, 내로남불 정치를 이번 총선에선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창당대회는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TV'를 통해 중계됐으며, 행사장 뒤 걸개는국민의힘의당색인 붉은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국민 여러분 미래합시다'라는 문구를 담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