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공천훈풍' 이탈표 기대 접었다…민주당, 쌍특검 29일 재표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쌍특검법(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대장동 50억 클럽)’을 재표결하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쌍특검법 재의결을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할 생각”이라며 “주가조작 범죄에 대통령 부인이 연루되고, 사법 정의를 팔아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의 중대성에 비추어 봤을 때,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의힘도 찬성하자고 의견을 모아 달라”며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법무부 장관 시절 이 대표 체포동의안 국면에서 했던 말을 인용해 “판사 앞에 가서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면 된다는 것을 대통령과 영부인께 건의하면 된다”라고도 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당초 민주당에선 ‘총선 이후 재표결’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됐다. 재표결에선 출석의원 3분의 2 찬성을 얻어야 통과되는데, 이를 위해선 국민의힘(113명) 및 무소속 하영제·황보승희 의원 등 115명 가운데 최소 17명이 찬성표를 던져야 하기 때문이다. 전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한 강경파 의원이 “총선 후에 ‘김건희 특검법’을 표결해야 이탈한 여당 의원이 찬성표를 던져서 가결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재표결 시점을 앞당긴 건 최근 공천 국면을 고려한 결과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은 현역 재배치 등 공천 작업이 순조롭게 이뤄지는 반면, 민주당은 당내 ‘비명횡사’ 논란으로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총선 이후 민주당 의석수(163석)가 유지될 거라고 장담할 수 있겠냐”며 “그렇다면 당장 특검법을 재표결해서 부결되더라도 ‘정권 심판론’를 띄우는 게 낫다”고 말했다.

김민석 민주당 총선 상황실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무능한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용인할 건가, 이게 이번 총선의 질문이고 의미”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 부부가 잠시 뒤로 빠진 듯하지만, 본질을 감출 수 없다”며 “윤 대통령의 실정과 김 여사 국정농단에 의한 민생폭망 본질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국민의힘 공천 상황에 대해서도 “‘김건희 특검법’ 통과를 우려한 현역 물갈이 제로의, ‘김건희 방탄’ 돌려막기 공천”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민주당은 지난달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이태원 참사 특별법’은 이번 본회의에 올리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 관계자는 “법의 취지 자체가 쌍특검법과는 다르다”며 “여당을 다시 한번 설득해, 여야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29일 쌍특검법 재의결과 관계없이 공천 일정은 그대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우리가 민감 지역 공천을 그때까지 늦추면, 민주당은 3월에 특검법을 재의결하자고 하지 않겠느냐”며 “원래 일정대로 쭉 공천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