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원전 길 연 이승만 대단한 혜안"…원전 일감 3.3조로 확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원전이 곧 민생”이라며 “올해를 원전 재도약 원년으로 만들기 위해 전폭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다시 뛰는 원전산업, 활력 넘치는 창원·경남’을 주제로 14번째 민생토론회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해외 원전 수주 성과를 언급하며 “3조 3000억원 규모의 원전 일감과 1조원 규모의 특별금융을 지원하겠다”며 “계약만 하는 것이 아니라, 선지급을 통해 기업들이 숨을 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랜 일감 부족으로 자금난에 처한 기업들이 운영 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특별 금융 지원을 하는 동시에, 2022년 2조4000억원이던 일감 규모를 올해 3조3000억원으로 늘려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하겠다는 게 윤 대통령의 구상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다시 뛰는 원전산업 활력 넘치는 창원·경남'을 주제로 열린 열네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다시 뛰는 원전산업 활력 넘치는 창원·경남'을 주제로 열린 열네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조세특례제한법 시행령을 개정해 원전 제조를 위한 시설 투자나 연구개발(R&D)도 세제 혜택 대상에 포함하겠다”고 말했다. 세액공제 대상을 확대해 앞으로 원전업계 중소, 중견기업의 설비투자 세액 공제율은 현행 10%, 3%에서 각각 18%, 10%로 늘어난다.

윤 대통령은 원전 연구 기반도 대폭 강화하겠다며 “우리 정부에서 5년간 4조 원 이상을 원자력 R&D에 투입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 “원전 산업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SMR(소형모듈원자로)을 포함한 원전산업지원특별법을 제정하겠다”며 “합리적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2050 중장기 원전 로드맵’을 금년 중에 수립하고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지역별 지원 방안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창원은 환경 등급이 높아 기업들이 공장을 짓고 싶어도 발길을 돌려야 했다”며 “그린벨트를 풀어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비롯한 20조원 이상의 지역전략산업 투자가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거제 ‘기업혁신파크’ 추진 방침도 밝히며 “기업과 거제시가 협력해 3대 산업 거점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정부는 토지규제 완화, 인허가 단축, 조세 감면, 재정 지원 등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10년간 3조원을 투자해 경남~부산~울산~호남을 잇는 남부권 광역관광개발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제일 중요한 것이 속도”라며 “국정, 도정, 시정 운영에서도 제일 중요한 게 속도”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윤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 초반에 원전과 관련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업적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1956년 한·미 원자력협정 체결, 1959년 원자력원·원자력연구소 설립으로 이 전 대통령이 원전의 길을 열었다”며 “실로 대단한 혜안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문재인 정부를 향해선 “무모한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업계가 고사됐다”라거나 “이념에 매몰된 비과학적 국정운영” 같은 표현으로 날을 세웠다.

이어진 토론에서 박사 과정인 한 학생이 “정권이 바뀐다면 원전이 배척받지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하자 윤 대통령은 “정권이 바뀔지, 안 바뀔지는 국민 전체가 선택하는 문제라서 제가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이라고 답해 웃음이 일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태양열이나 풍력이 기본적으로 산업용 전기를 생산해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며 “그러니까 이제 어떤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우리 학생이 크게 걱정 안 해도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토론회 뒤 윤 대통령은 창원시에 있는 마산 어시장에 들러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