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의대 증원 칭찬" 넉달 뒤…"2000명 증원은 정치쇼" 비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확대 방침을 ‘권력 사유화’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024.02.1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024.02.19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떻게 한꺼번에 2000명을 증원하겠다는 발상을 할 수 있는지 걱정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00명 증원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정책당국이 과연 몰랐을까. 다 예측했을 것”이라며 “민생의 문제와 국정의 문제를 이런 정략으로 접근한다는 게 사실이라면 정말 심각한 문제다. 권력을 사유화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향후 의·정 갈등이 극단으로 치달으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나서서 봉합할 것’이란 내용의 지라시를 거론하며 “항간에 혼란과 반발을 극대화해서 국민의 관심을 끌어모은 뒤 누군가가 나타나 규모를 축소하면서 원만하게 타협을 끌어내는 ‘정치 쇼’를 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시나리오가 떠돈다. 나도 똑같은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 수 늘리는 건 단순히 산수 문제가 아니라 고차방정식”이라며 “정원 확대의 목적을 분명히 하고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치밀하게 계산하고, 타협하고, 협의하고, 조정해야 하는 국정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용 포퓰리즘 정략이 아니고 국민을 살리는 실현 가능한 정책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비상대책기구를 만들어 의사협회 측과 협의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단식 중 병원 이송 후 35일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단식 중 병원 이송 후 35일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이 눈길을 끈 건 과거 이 대표가 ‘의대 정원 확대’ 자체에 대해선 줄곧 긍정적인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지난해 10월 23일 이후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칭찬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하니, 우리 당도 협력해서 반드시 이 중차대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발표 때만 해도 구체적은 증원 규모를 밝히지 않았으나, 지난 6일 보건복지부는 국내 의대 입학 정원을 2000명 증원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23개 수련병원의 전공의들이 휴직서를 제출하고, 의대생들이 동맹휴학 결의에 들어가는 등 의료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실제로 정원을 2000명 늘렸을 때 교육시설이라든가, 교수진에 대한 준비 상황이 어떤지 이 부분에 대해서 정부가 국민에 소상히 밝히는 것이 맞는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다만 “‘2000명 증원 반대’를 당론(으로 추진할지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